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은희, 8년 만에 LPGA 투어 우승…대만 챔피언십 제패

지독한 슬럼프를 딛고 7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지은희. 어느덧 30대 베테랑 골퍼가 된 그는 "마지막날 뭔가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골프파일]

지독한 슬럼프를 딛고 7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지은희. 어느덧 30대 베테랑 골퍼가 된 그는 "마지막날 뭔가를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골프파일]

지은희(31)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8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지은희는 22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LPGA 투어 스윙잉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지은희는 2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를 6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렸다.
 
2008년 웨그먼스 LPGA에서 처음 우승한 지은희는 2009년 7월 US오픈 이후 8년 3개월 만에 투어 통산 3승째를 수확했다.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7000만원)다.
 
이번 지은희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LPGA 투어 한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합작한 시즌 최다승은 올해와 2015년의 15승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