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내동댕이치고 발로 찬 의대 교수에게 법원이 내린 처벌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지난 여름 길에서 발생한 데이트폭력 사건. [사진 YTN 캡처]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지난 여름 길에서 발생한 데이트폭력 사건. [사진 YTN 캡처]

부부싸움을 하다가 아내의 머리채를 잡고 바닥으로 내동댕이 치는 등 폭행을 한 의대 교수에게 벌금 150만원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4단독 전경욱 판사는 22일 아내를 폭행한 혐의(폭행)로 기소된 모 대학교 의과대학 소속 A(43) 교수에게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다.
 
A 교수는 지난해 11월 26일 오후 2시 30분께 인천시 연수구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 B(42)와 싸움을 하다가 폭행을 했다. B씨는 A씨에게 "우리 엄마가 기다리는데 왜 집에 늦게 오느냐"고 따지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의 뒤통수를 손바닥으로 때리고 머리채를 잡고 바닥에 넘어뜨린 뒤 발로 수차례 걷어찬 혐의로 기소됐다.
 

전 판사는 "피고인은 아내와 말다툼을 하다가 폭행했다"며 "증인의 법정진술과 피해자의 상해진단서 등 증거를 보면 혐의가 인정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