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지하철 중 화장실 가장 많이 막힌 역은 홍대입구

[신인섭 기자]

[신인섭 기자]

 
지하철 화장실 중 변기가 가장 많이 막힌 곳은 어디일까. 22일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달 서울 지하철 1~4호선 집계한 결과 2호선 홍대입구역과 3호선 교대역이 각각 5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호선 혜화역 50건, 2호선 역삼역 45건, 4호선 창동역 43건, 2호선 시청역 37건, 3·4호선 충무로역 36건, 4호선 쌍문역 35건, 1호선 종각역 34건, 2호선 구의역 32건 등이 뒤따랐다.
 
홍대입구역은 7월에도 37건으로 1위, 8월에는 42건으로 2위를 각각 차지하는 등 다른 달에도 '물 내리기 무서운 지하철역' 상위에 랭크된 바 있다.  
 
공사 관계자는 "홍대입구역은 서울 시내 지하철역 가운데 승객이 가장 많이 오가는 역 중 하나"라며 "인근에 유흥가가 발달한 데다가 역사 이용 승객도 많아서 그렇지 않을까 추정된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집계한 '2016 서울 대중교통 이용 현황'에 따르면 홍대입구역은 지난해 하루 7만6천여 명이 승차하고, 8만1천여 명이 하차해 승하차 인원 기준으로 강남역에 이어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반면 2호선 왕십리·교대·문래·이대·용답·도림천역, 3호선 고속터미널·지축·녹번·잠원역 등은 지난달 단 한 건도 변기가 막히지 않았다.
 
홍대입구역 화장실 변기가 잘 막히는 사유는 뭘까. 이용자들이 변기에 휴지뿐 아니라 빨대, 카드 등 일반 쓰레기도 버렸기 때문이다. 공사가 8∼9월 지하철 1∼4호선 화장실 변기 막힘 원인을 조사했더니 '휴지'가 10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빨대' 32건, '카드' 26건, '플라스틱 뚜껑' 20건, '생리대' 17건 등이 뒤따랐다.
 
그 뒤를 이어 '나무젓가락' 13건, '비닐' 11건, '나무막대기'와 '종이컵'이 각각 10건으로 집계됐다. 순수하게 볼일을 보다가 변기가 막힌 경우는 7건에 불과했다.
 
지하철역 변기 막힘이 새삼 주목받는 이유는 공사가 지난달부터 1∼4호선 모든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휴지통을 없앴기 때문이다.  
 
공사는 이를 통해 악취를 없애고, 화장실 청결을 유지해 더욱 쾌적한 화장실을 선보일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다만, 세면대 옆에는 일반 쓰레기통을 두고, 여자 화장실에는 위생용품 수거함을 비치했다.
 
공사 관계자는 "앞서 2014∼2015년 단계적으로 5∼8호선 화장실에서 휴지통을 없앴을 때 처음에는 변기 막힘이 많이 늘어났지만, 시간이 흐르자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다"며 "이번에 도입한 1∼4호선도 몇 개월 지나면 시민들이 익숙해져 변기 막힘이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