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고은, “왜 개 안락사 논하나” 주장했다 논란 일자 삭제 후 사과

배우 한고은. [일간스포츠]

배우 한고은. [일간스포츠]

배우 한고은이 최근 벌어진 가수 겸 배우 최시원 가족 소유의 반려견이 저지른 사고와 관련해 소신 발언을 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한고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들(반려견) 산책을 해보려 해도 사람들이 그러네요. ‘개 줄 좀 짧게 잡아요. 못 봤어요? 개가 사람 죽이는 거?’”라며 한 유명 한식당 대표가 최시원 가족의 반려견에 물린 뒤 숨진 사건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견주들은 고개도 못들도 죄송하다는 말만 해야 하죠. 나쁜 개는 없다는 말, 너무 맞죠”라며 “사람을 물어 해를 끼친 그 개가 강형욱씨의 반려견이었다면 그런 일이 있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왜 사람 탓을 아니하고 그 개의 안락사를 논하는지. 한 생명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며 인정하고 반려하는 시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조심스레 내어본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 이후 애견과 애견인들을 향한 사람들의 시선에 다소 변화가 생긴 것에 대해 목소리를 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에 대해 경솔하고 성급한 발언이라는 네티즌의 비판이 이어지자 한고은은 해당 게시물을 바로 삭제한 뒤 다시 사과문을 올렸다.  
 
한고은은 “아침에 일어나 제 글이 너무 경솔했었다는 생각에 삭제했다. 역시 너무 어리석은 생각이었던 것 같다”며 “경솔했던 글이 많은 분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렸음에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