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욜로족이 가장 큰 관심 갖는 분야는 ‘여행·명품·뷰티케어’

‘인생은 한 번뿐’이라며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는 욜로(You Only Live Once) 족. 내 집 마련, 노후 준비보다 지금 당장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취미생활이나 자기계발에 아낌없이 돈을 쓴다. 욜로족이 가장 관심을 갖는 분야는 어떤 것일까.  

프리미엄 추구하지만 효율성 중시
충동적 소비 넘어 합리적 소비 원해

 
광고기획업체인 이노션 월드와이드가 22일 ‘합리적인 욜로를 위한 짠테크, 욜테크’ 보고서를 내놨다.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조직인 디지털 커맨드 센터가 지난해 9월부터 올 8월까지 주요 포털사이트·블로그·카페·동호회·커뮤니티에서 생산된 ‘욜로’ 관련 10만 건 이상의 소셜 데이터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욜로족은 여행·명품·뷰티케어에 관심이 많았다. 여행을 준비할 때 숙박시설은 무조건 저렴한 시설이 아니라 합리적인 가격의 프리미엄급 숙소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6115건), ‘비교하다’(3005건), ‘앱’(2735건)이라는 단어 검색도 잦았다. 
항공과 관련한 연관어는 ‘포인트'(2032건)·'환율'(884건)·'마일리지'(705건) 등이 많았다. 교통은 '할인하다'(1801건)·'대중교통'(1336건)·'할인쿠폰'(712건)이 자주 언급됐다. 
 
이수진 이노션 디지털 커맨드 센터장은 “다양한 가격 비교와 할인·특가·포인트 전환 기회를 수시로 확인하고 환율에 따른 비용 절감까지 노린다”며 “그러면서도 프리미엄을 추구해 현재 행복을 위해 소비하지만, 효율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명품과 관련해서는 렌털이나 중고매매, 해외 직구에 관심을 보였다. 뷰티케어 관련해서는 '절약'(2360건)·'구입하다'(1211건)·'아끼다'(591건)·'관리하다'(1207건)·'투자'(676건)·'상담'(640건) 등을 즐겨 찾았다. 이 센터장은 “충동적 탕진을 넘어서 합리적 소비와 효율적 가치실현을 꾀하는 ‘욜테크’(YOL-Teck)가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