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청원 '사퇴요구'에 홍준표 "노추로 비난받지 말고, 당 떠나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성완종 리스트 사건 때 홍준표 대표가 내게 협조를 요청했다"는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노욕에 노추로 비난받지 말고, 노정객답게 의연하게 책임을 지고 당을 떠나라"며 반박했다. 
 
22일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서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는 다른 친박들 살리려고 박근혜 정권이 시건을 만들어 1년 6개월 고통을 받았던 소위 성완종 리스트의 최대 피해자"라며 맞받아쳤다.
 
이어 "이 사건 수사 당시 2015. 4. 18 오후 서청원 의원에게 전화해 나에게 돈을 주었다는 윤 모 씨는 서 대표 사람 아니냐? 그런데 왜 나를 물고 들어가느냐? 자제시키라고 요청한 일이 있다"며 "그 이후 수사 및 재판과정에서 서 의원과 만난 일이나 전화 통화를 한 일이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번 9월 초 만찬 시에 지난번에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막말로 비난하는 것을 본 나로서는 한 시간 반 동안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자기의 변명과 마치 내가 그때 회유 전화 한양 흘리면서 협박하는 것만 묵묵히 들었다"며 "그 후 서청원 의원 측근들이 찾아와 내가 그를 출당시키면 폭로할 듯이 협박하고 그 전화 녹취록이 있다고 하면서 검찰총장, 대법원장에게 진정서를 제출하여 매장하겠다고 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협박만 하지 말고 녹취록이 있다면 공개해서 내가 회유를 했는지 아니면 거짓증언 하지 말라고 요구했는지 판단을 한번 받아보자"고 덧붙였다.
 
아울러 "자신들의 부정을 숨기기 위해 나를 억울하게 누명을 씌운 사건에 대해 나에게 사과하고 반성은 하지 않고, 그것을 빙자해 나의 당원권 시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후안 무치한 반발"이라며 "그런 유치한 협박에 넘어갈 홍준표로 보았다면 참으로 유감이다"고 남겼다.
 
앞서 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 성완종 의원 관련 사건 검찰 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며 "(홍 대표가) 스스로 진실을 이야기하지 않는다면 제가 밝히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