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기기증으로 5명에게 새생명 전하고 떠난 스물한살 청년

대전의 한 대학생이 스물한 살의 짧은 생을 마치면서 장기 기증으로 5명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고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21일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교수와 학생들이 고 유한솔씨의 가족과 함께 추도식을 열고 있다. [사진 한남대]

지난 21일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교수와 학생들이 고 유한솔씨의 가족과 함께 추도식을 열고 있다. [사진 한남대]

 

대전 한남대 유한솔씨, 입대 이틀 전 쓰러져 의식불명
가족 간병 불구 의료진 "더 이상 깨어날 수 없다" 판정
유족 "남 위해 봉사의 삶 살았던 뜻기려 장기기증" 결정
유씨, 지난 19일 새로운 생명을 전달하고 짧은 생 마감

22일 한남대에 따르면 조형예술학부 융합디자인전공 2학년 유한솔씨는 지난 14일 갑자기 쓰러져 의식불명에 빠졌다. 입대를 이틀 앞둔 날이었다. 유씨는 군에 입대하기 위해 1학기를 마치고 휴학한 상태였다. 갑작스러운 뇌혈관장애 발생으로 쓰러진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깨어나지 못했다.
 
 큰 충격을 받은 유씨 가족은 그가 깨어날 것으로 믿고 간병에 매달렸다. 하지만 의료진은 “더 이상 유씨가 깨어날 수 없다”고 판정했다.
지난 21일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학생이 고 유한솔씨 추오식에서 그를 추모하는 글을 읽고 있다. [사진 한남대]

지난 21일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학생이 고 유한솔씨 추오식에서 그를 추모하는 글을 읽고 있다. [사진 한남대]

 
유씨 가족들은 평소 남을 위해 봉사하는 삶을 살았떤 그의 뜻을 기려 장기를 기증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쓰러진 지 닷새가 지난 19일 유씨는 이름도 모르는 5명에게 자신의 장기와 더불어 새로운 생명을 전달하고 생을 마감했다.
 
유씨의 영결식이 열린 21일 오전 유가족은 화장장으로 가기 전 그가 공부했던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작업실과 강의실을 들러 추도식을 가졌다. 유씨 아버지 유차현(고교 미술교사)씨가 대학 측에 요청했고 학교에서 이를 선뜻 허락했다고 한다. 학생들은  유씨를 추모하는 글을 써서 추도식에 참여하는 등 유족들과 슬픔을 나눴다.
지난 21일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강의실에서 고 유한솔씨 가족이 학생들과 함께 추도식을 열고 있다. [사진 한남대]

지난 21일 한남대 조형예술학부 강의실에서 고 유한솔씨 가족이 학생들과 함께 추도식을 열고 있다. [사진 한남대]

 
유씨 아버지는 아들이 2년 가까이 다녔던 한남대 디자인과를 졸업한 동문으로 알려졌다. 추도식에서 교수, 선후배들과 작별 인사를 나눈 유씨는 운구차에 실려 화장장으로 떠났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