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대 앞두고 쓰러진 청년, 5명에게 새생명 주고 하늘로

[사진 한남대학교 제공]

[사진 한남대학교 제공]

 
운동을 좋아하고 건강했던 21세 청년이 5명에게 새 생명을 나눠주고 세상을 떠났다.  
 
22일 대전 한남대에 따르면 조형예술학부 융합디자인전공 2학년 유한솔(21) 학생이 14일 쓰러져 의식불명에 빠졌다. 입대를 사흘 앞두고 갑작스레 뇌활관 장애가 발생해 쓰러진 것이었다. 유 씨는 평소 운동을 좋아하고 건강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유 씨의 부모는 외동아들이 갑작스레 쓰러져 다시 일어날 수 없다는 소식에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지만, 평소 착한 삶을 살기 위해 애썼던 고인을 기려 장기를 기증하기로 했다.  
 
그렇게 유 씨는 19일 이름 모를 환자 5명에게 장기를 선물하고 삶을 마감했다.  
 
아버지 유차현씨는 인터뷰에서 "어린 나이의 아들을 그냥 보내주기가 너무 아쉬워 장기기증을 결정했다"며 "한솔이의 장기가 다섯 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여전히 움직이고 있는 생각에 안도를 느낀다. 그분들이 행복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 한남대학교 제공]

[사진 한남대학교 제공]

[사진 한남대학교 제공]

[사진 한남대학교 제공]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