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화 '최대 적수' 고다이라, 첫 대회부터 37초대 '괴력'

'빙속 여제' 이상화(28·스포츠토토)의 최대 적수 고다이라 나오(31·일본)가 심상치 않다.
 
일본빙상연맹 홈페이지

일본빙상연맹 홈페이지

 
내년 2월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에서 이상화의 최대 적수로 꼽히는 고다이라가 시즌 첫 대회부터 괴력을 뽐냈다.
  
고다이라는 21일 일본 나가노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 일본대표 선발전 및 종목별 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37초25를 기록, 대회 신기록으로 우승했다. 고다이라는 자신이 갖고 있던 일본 국내대회 기록(37초39)도 깼다. 
 
대부분 선수들은 ISU 월드컵 개막에 맞춰 서서히 페이스를 끌어 올린다. 시즌 첫 대회에서 베스트 기록이 나오기 어렵다. 이상화 역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린 대표 선발전 1, 2차 레이스에서 각각 38초52와 38초23을 기록했다.
 
고다이라의 기록은 이상화와 1초 가량 앞선다. 초반 100m 기록도 10초33으로 이상화(1차 레이스 10초57, 2차 레이스 10초53)보다 빨랐다.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이상화는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고다이라를 넘어서야 한다. 500m 세계신기록(36초36)은 이상화가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기록은 고다이라가 더 좋다. 
 
특히 지난 시즌에 이상화는 번번히 고다이라에 덜미를 잡혔다. 고다이라는 2016-17 ISU 월드컵 시리즈 여자 500m 6차례 레이스를 모두 제패했다. 지난 2월 강원도 강릉에서 열린 2017 ISU 세계선수권대회와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고다이라가 이상화에 앞섰다.  
 
 
500m의 이상화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20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2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여자 500m 2차전 경기에서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질주하고 있다. 2017.10.20   w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500m의 이상화 (서울=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20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2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 선수권대회' 여자 500m 2차전 경기에서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질주하고 있다. 2017.10.20 w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기를 마친 고다이라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엔진은 뜨거워지지 않았다"라며 "액셀을 밟아 서서히 스피드를 올리겠다"고 말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