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매매 없는 송파만들기 여성연대 23일 활동 시작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가락동 불법 퇴폐업소와의 전면전을 선언한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춘희)가 '성매매 없는 송파만들기 여성연대'를 발족하고 합동 거리홍보에 나선다.

구는 23일 오후 6시 가락본동 유흥주점 밀집지역에서 새마을 부녀회와 구립·민간·가정어린이집연합회, 주부환경연합회, 바르게살기 연합회 등이 참가한 가운데 '성매매 없는 송파만들기 여성연대' 발족식을 개최한다.

여성연대와 구청·경찰서 관계자 등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선언문을 선포한 후 거리행진과 더불어 각각 유흥주점·노래방에 방문한다.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광고지를 배부하고 성매매금지·불법행위 금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연대는 앞으로도 성매매 근절과 여성인권보호를 위한 거리홍보를 펼치고 불법행위 근절 광고지를 부착한다.

박춘희 구청장은 "불법 퇴폐업소 척결을 위한 여성연대의 발족은 우리 아이들이 더 깨끗한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자발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했다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며 "송파구는 여성과 아동이 안전하고 건전한 사회적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캠페인·홍보를 해 불법행위·성매매 근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