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당 권유' 징계에 서청원 "洪, 성완종 사건때 내게 협조요청" 역공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최근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과거 성완종 리스트 사건을 거론하며 사퇴를 촉구하는 역공을 펼쳤다.
 
이날 서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대표는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고 대법원의 최종심을 기다리는 처지"라며 "그런 상황 자체가 야당 대표로서 결격사유"라고 지적했다.
 
이어 "타당 대표는 홍 대표보다 훨씬 가벼운 혐의로 수사 중일 때 사퇴했다"며 "게다가 고 성완종 의원 관련 사건 검찰수사 과정에서 홍 대표가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일이 있다. 누구보다 홍 대표 본인이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협조 내용에 대해 서 의원은 "홍 대표에게 물어보라"면서도 "(홍 대표가) 진실을 이야기하지 않을 때는 제가 증거를 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그는 새로운 보수의 가치와 미래를 담을 수 없는 정치인"이라며 "품격있고 깨끗한 지도자가 나와 그를 중심으로 당이 새로워질 수 있도록 자리를 비워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