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최시원 개 브랜드 만들었는데…" 중국 사업 차질 생기나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과 반려견 벅시.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과 반려견 벅시.

 
중국 웨이보 팬 1600만 명인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은 최근 반려견 '벅시'를 캐릭터화해 중국 진출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20일 한일관 대표의 사망 사건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프렌치 불독 벅시 캐릭터 사업 계획에 빨간 불이 들어왔다.  
 
22일 캐릭터 '아이엠벅시(I am bugsy)' 중국 진출 사업을 준비 중이던 아트라이선싱 대표 이용수 씨는 중앙일보에 "벅시 캐릭터 사업 계약을 지난달에 맺었다"며 "중국 출장에서 막 돌아왔는데 그런 일이 있었더라…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관련 업체와 상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이엠벅시 브랜드 프로필은 영문으로 작성돼 있다. 캐릭터 벅시는 자신을 한류스타 최시원의 반려견으로 소개하며 "주인처럼 많은 팬을 얻고 팬들이 나로 인해 감동받는 것이 나의 꿈이다"라는 포부가 그 내용이다.  
아이엠벅시 캐릭터 브랜드 프로필.

아이엠벅시 캐릭터 브랜드 프로필.

 
이 대표에 따르면 캐릭터 제작은 다른 업체가 했으며 아트라이선싱은 해당 캐릭터의 굿즈를 만들어 중국 시장에 판매하는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앞으로 어떻게 되는 거냐'는 질문에 이 대표는 재차 "논의를 해봐야 한다", "이번 일에 대해 잘 모른다"고만 대답했다.  
 
현재 해당 업체의 홈페이지 '벅시' 게시판에는 어떤 게시물도 올라와 있지 않은 상태다. 이 대표는 "올렸다가 삭제한 게 아니라 아직 올리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진출을 준비 중이던 벅시 캐릭터.

중국 진출을 준비 중이던 벅시 캐릭터.

 
지난달 한국유아신문 등에 따르면 "아이엠벅시는 최시원이 만든 캐릭터로, 월트디즈니와 생쥐와의 추억이 미키마우스를 만들어낸 배경과 유사하다"며 "벅시는 공감 매개체로 최시원과 벅시의 에피소드가 반려견을 키우는 많은 이들이 갖고 있는 추억과 비슷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벅시 캐릭터는 이미 최시원의 팬들을 중심으로 소비돼왔다. 벅시 굿즈를 파는 쇼핑몰은 현재 한국에서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지만 웨이보,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벅시 부채를 들고 웃는 해외팬들과 벅시 티셔츠 입고 벅시 캐릭터를 홍보하는 최시원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벅시 굿즈를 파는 것으로 알려진 쇼핑몰에 접속하자 "이 온라인 쇼핑몰은 한국에서 접속이 불가하다"는 안내가 나왔다.

벅시 굿즈를 파는 것으로 알려진 쇼핑몰에 접속하자 "이 온라인 쇼핑몰은 한국에서 접속이 불가하다"는 안내가 나왔다.

한편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도 '한일관 대표 사망 사건'이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웨이보에서는 해당 사건을 다루는 한국 매체의 기사와 방송이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