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또 크레인 사고' 부산 공장서 이동식 크레인 추락…근로자 2명 부상

부산의 한 공장에서 천장에 달린 이동식 크레인이 떨어지면서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2명이 추락해 부상을 입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부산의 한 공장에서 천장에 달린 이동식 크레인이 떨어지면서 아래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2명이 추락해 부상을 입었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안전부주의로 인한 크레인 사고가 또 발생했다. 부산의 한 공장에서 천장에 달린 이동식 크레인이 떨어져 근로자 2명이 부상을 당했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40분 부산 사하구의 한 염색공장에서 천장에 달린 이동식 크레인이 떨어지면서 8m 높이 작업대와 부딪쳤다.
 
이 사고로 작업대가 떨어지면서 이동식 크레인을 제거하려고 작업대에 타고 있던 근로자 2명이 바닥으로 추락했다.
 
부상을 입은 근로자 중 한 사람은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알려졌다. 다른 근로자 한 명은 갈비뼈가 부러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23일 오전 산업안전관리공단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조사를 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