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스피 사상 최고치에 '1조 클럽' 27명…'주식부호' 명단보니

코스피가 외국인 순매수세에 힘입어 사흘만에 반등하면서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를 2,490선 턱밑까지 밀어올렸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16.48포인트(0.67%) 오른 2,489.54로 거래를 마쳤다. 증권 호황으로 인해 보유 상장 주식 가치 1조원이 넘는 주식부호도 사상 최다인 27명으로 집계됐다. [사진 연합뉴스]

코스피가 외국인 순매수세에 힘입어 사흘만에 반등하면서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를 2,490선 턱밑까지 밀어올렸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16.48포인트(0.67%) 오른 2,489.54로 거래를 마쳤다. 증권 호황으로 인해 보유 상장 주식 가치 1조원이 넘는 주식부호도 사상 최다인 27명으로 집계됐다. [사진 연합뉴스]

 
코스피의 최고치 경신이 이어지는 가운데 보유 상장 주식의 가치가 1조 원을 넘는 주식부호가 사상 최다인 27명으로 집계됐다.
 
22일 재벌닷컴이 상장사의 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주식가치를 평가(지난 20일 기준)한 결과 1000억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주식부자는 올초(1월 2일) 232명보다 28명 늘어난 260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보유 주식 평가액이 1조원이 넘는 이른바 '1조 클럽'에 진입한 주식부호 역시 올초보다 5명 증가한 27명으로 집계됐다.
 
두 수치 모두 최다다. 이처럼 주식부호들이 늘어난 데는 최근 코스피가 고공행진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지난 20일 현재 코스피는 사상 최고치인 2,489.54로 장을 마쳐 올해 들어서만 22.9%의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코스피의 상승을 이끈 삼성전자주의 대주주인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 등 일가족 5명이 보유한 상장 주식의 가치는 35조원을 넘어섰다.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는 5조2899억원(37.1%) 증가한 19조5559억원으로 20조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있다.
 
또 아들인 이 부회장의 보유 주식 가치는 1조8274원(27.4%) 늘어난 8조4870억원으로 집계됐다.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2조156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은 각각 2조1168억원의 주식을 보유했다. 일가족 5명의 보유 주식 자산 합산시 35조1921억원이다.
 
이외 1조원 클럽 명단 상위권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이 7조5479억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4조8854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4조6472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 3조6435억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2조3304억원,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2조1256억원 등도 보유 주식가치가 2조원을 넘었다.
 
이 밖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구본주 LG 부회장,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 이해진 네이버 전 이사회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도 1조원클럽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