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 다시 쓰기]③덕수궁 안내문, 초등 5학년 눈높이로 쓰다

성시윤의 다시 쓰기 ③덕수궁 안내문
이번 '다시 쓰기'에선 궁궐인 덕수궁의 안내문을 다룹니다. 덕수궁은 제가 즐겨 가는 곳 중 하나인데요. 우선 크기가 아담해 한걸음에 둘러보기에 좋고요. 덕수궁 안에 서면 궁궐이 돌담 너머, 현대적 건물과 어우러져 보입니다. 과거와 현재가 맞닿아 있는 것을 실감하게 되지요. 초등학교 5학년인 제 둘째아이도 무척 좋아하는 곳인데요. 그래서 이번엔 초등 5학년 눈높이로 덕수궁 안내문을 살펴볼까 합니다.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덕수궁 풍광. 성시윤 기자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덕수궁 풍광. 성시윤 기자

덕수궁 정문에 해당하는 대한문을 통과하면 바로 왼편에 덕수궁을 전체적으로 설명하는 안내판이 나옵니다. 금속판에 '기와진회색'('서울색' 중 하나)을 칠하고 그 위에 흰색으로 글씨를 넣은 안내판인데요. 매우 고급스럽고 세련된 느낌을 줍니다. 안내판 옆에는 덕수궁 안팎을 높은 곳에서 내려다본 그림(조감도,鳥瞰圖)도 크게 넣었는데요. 덕수궁 주변의 현대적 건물까지 담고 있어 '참 친절하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덕수궁 안내판의 설명은 이렇게 시작됩니다.

기와색 바탕에 흰 글씨 안내문, 세련된 느낌
어가·궁역·선황제·양관 등은 생소한 표현
행각·지층·의석조·박공 등 낯선 용어 수두룩
일상에서 많이 쓰는 용어로 '쉽게' 썼으면…

 덕수궁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안내판에 담긴 설명을 읽고 있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안내판에 담긴 설명을 읽고 있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 터에는 월산대군(1454~1488)의 후손을 비롯한 왕족들과 고관들의 저택이 있었다. 임진왜란으로 서울의 모든 궁궐이 불타 없어지자 선조는 이 집들을 수용하여 임시로 거처하는 행궁으로 사용하였다가, 광해군이 1611년에 재건한 창덕궁으로 어가를 옮기면서 별궁인 경운궁이 되었다. 이후 19세기 중엽까지는 궁궐로서 큰 역할이 없다가 1897년 고종이 황제로 즉위하면서 경운궁을 대한제국의 으뜸 궁궐로 삼았고 많은 전각들을 새로 세워 궁궐의 격식을 갖추어 나갔다. 또한 근대화를 향한 고종의 의지에 따라 궁 안에 여러 서양식 건물들을 세웠다." 
덕수궁 석조전은 대한제국 때 지어진 서양식 건축물이다. 현재는 대한제국역사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 석조전은 대한제국 때 지어진 서양식 건축물이다. 현재는 대한제국역사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성시윤 기자

초등학교 5학년에게 '월산대군' '수용' '행궁' '어가' '별궁' 등은 어려울 것 같네요. 설명을 넣거나 다른 낱말로 풀어 쓰면 좋겠습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http://stdweb2.korean.go.kr)에서 이들 단어를 이렇게 소개하고 있네요.  
 
▶월산대군(月山大君): 조선 성종의 형(1454~1488). 휘는 정(婷). 자는 자미(子美). 호는 풍월정(風月亭). 문장이 뛰어나 그의 시작(詩作)이 중국에까지 애송되었다. 작품집에 『풍월정집』따위가 있다.
▶수용(收用)하다:①거두어들여 사용하다.예) 정부는 농토를 공장 부지로 수용하여 공단을 조성하였다. ② 관직에 있다가 파직되어 실무가 없는 관리를 다시 등용하여 임무를 맡기다.
▶어가(御街): 대궐로 통하는 길. 대궐 안의 길
▶어가(御駕): 임금이 타던 수레 
▶행궁(行宮): 임금이 나들이 때에 머물던 별궁
▶별궁: ①왕이나 왕세자의 혼례 때 왕비나 세자빈을 맞아들이던 궁전. ②특별히 따로 지은 궁전

▶전각(殿閣): ①궁궐. ②옛날 중국의 관아(官衙).③'전(殿)’이나 ‘각(閣)’ 자가 붙은 커다란 집을 이르는 말.  
덕수궁 중화전과 그 앞마당인 조정. 공식적인 행사가 이곳에서 치러졌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 중화전과 그 앞마당인 조정. 공식적인 행사가 이곳에서 치러졌다. 성시윤 기자

국립국어원 표준대사전에서 임금과 관련 있는 '어가'는 위의 두 가지인데요. 한자가 함께 적혀 있지 않아 임금 '어'(御)와 집'가'(家)로 이뤄진 단어가 아닐까 싶습니다만 그런 단어는 표준대사전에는 나오지 않습니다. 아무튼 위의 풀이를 토대로 다음과 같이 고쳐 써봅니다. 
 
"현재 덕수궁이 있는 자리엔 성종의 형인 월산대군(1454~1488)의 후손을 비롯한 왕족들과 고관들의 집이 있었다. 임진왜란으로 서울의 모든 궁궐이 불에 타서 없어지자 선조는 이 집들을 거두어 임시로 궁궐처럼 썼다. 이후 1611년 창덕궁이 다시 세워져 광해군이 창덕궁으로 옮겨가면서 이곳은 별궁인 경운궁이 되었다. 이후 19세기 중엽까지는 궁궐로 크게 쓰이지 않았는데 1897년 고종이 대한제국 황제의 자리에 오르면서 경운궁을 대한제국의 으뜸 궁궐로 삼았다. 이후 많은 건물이 여기에 지어져 궁궐로서 더욱 격식을 갖추게 되었다. 또한 대한제국을 근대화 하려는 고종의 의지에 따라 궁 안에 서양식 건물이 여럿 생겨났다."
덕수궁 석조전(왼쪽부터)과 준명당, 그리고 즉조당. 덕수궁은 전통적 건물과 서양식 건물이 어우려져 있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 석조전(왼쪽부터)과 준명당, 그리고 즉조당. 덕수궁은 전통적 건물과 서양식 건물이 어우려져 있다. 성시윤 기자

안내문은 다음과 같이 이어지네요. 
 
"그러나 1880년대 정릉동 일대는 각국 외교사절의 공관과 선교사들의 주택이 밀집해 있어서 경운궁의 궁역을 확장하기가 어려웠다. 결국 기존의 미국·영국·러시아 영사관 사이로 궁역을 확장하다 보니 대지의 모양이 불규칙하게 된 것이다. 1907년에 고종이 퇴위하면서 선황제의 거처가 되어 궁의 이름을 덕수궁으로 바꾸었으며, 태평로를 확장하면서 궁역이 축소되었다. 고종이 승하한 후에는 북쪽 선원전과 서쪽 중명전 일대도 매각되어 원래 넓이의 1/3만 남게 되었다."  
 
'궁역' '선황제' 등은 잘 쓰이지 않는 용어이니 풀어쓰면 좋겠네요. '승하'는 고종을 높인다는 취지에서 그대로 쓰는 게 적당해 보입니다.  
 
▶궁역(宮域): 궁전의 구역
▶선황제(先皇帝): 선대의 황제
▶승하(昇遐): 임금이나 존귀한 사람이 세상을 떠남을 높여 이르던 말
 
"그러나 1880년대 이 일대에는 각국 외교사절의 공관과 선교사들의 주택이 많았다. 그래서 경운궁의 크기를 넓히기가 어려웠다. 당시 미국·영국·러시아 영사관 등 사이로 경운궁을 넓히다 보니 땅 모양이 반듯하지는 않게 됐다. 1907년 고종이 대한제국 황제 자리에서 물러난 뒤 여기에 계속 머물게 되면서 궁 이름을 현재의 덕수궁으로 바꿨다. 덕수궁 주변 도로인 태평로가 넓어지면서 덕수궁이 차지하는 구역이 줄어들게 됐다. 고종이 승하한 뒤에는 북쪽 선원전과 서쪽 중명전 일대도 팔려 덕수궁의 넓이가 원래의 3분의 1로 줄게 됐다."  
덕수궁 정관헌. 정관헌이란 이름은 '조용히 세상을 바라보는 공간'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 정관헌. 정관헌이란 이름은 '조용히 세상을 바라보는 공간'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성시윤 기자

안내문은 이렇게 마무리됩니다.
 
"1933년에는 중심 부분과 몇 개의 양관(洋館)만 남고 대부분의 전각들이 철거된 후에 공원으로 조성되어 일반에 개방되었다. 현재는 중심부인 중화전 일원과 정관헌 및 석조전과 같은 양관들이 남아있다. 
덕수궁은 임진왜란과 구한말이라는 기장 어려웠던 시기에 으뜸 궁궐로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자 했던 상징적 공간이었다. 또한 전통 규범 속에 서양식 건물을 수용한 근대적 궁궐이며, 주변 상황의 공간적 맥락에 맞추어 조성한 도시적 궁궐이었다."
성시윤의 다시 쓰기
 
덕수궁이 가진 역사적·공간적 의미를 잘 전달하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다만 '양관'은 요즘은 잘 쓰지 않는 표현이네요.  
▶양관(洋館): ① 서양 각국의 공사관이나 영사관.② 양옥 (洋屋). 
양관은 '서양식 건물' 정도로 풀어 쓰면 무난할 것 같군요. 그리고 '서양식 건물을 수용한'의 '수용'(受容)은 앞서 쓰인 수용(收用)과는 다른 의미 같군요. 
▶수용(受容): 어떠한 것을 받아들임.예) 근대 문명 수용/핵 사찰 수용/전통 예술의 현대적 수용/요구 조건 수용/그들은 잠정 합의안에 대한 수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외국 문화의 수용은 우리 문화에 대한 주체성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 
덕수궁 석어당. 아래층에는 고종이 쓴 현판이 있다. 성시윤 기자

덕수궁 석어당. 아래층에는 고종이 쓴 현판이 있다. 성시윤 기자

그래서 이렇게 '다시 쓰기' 해봅니다.
 
"덕수궁은 1933년 중심부인 중화정, 그리고 석조전·정관헌 등 서양식 건물 몇 개만 남고 건물 대부분이 철거돼 공원으로 조성돼 일반에 개방되었다. 덕수궁은 역사적으로 힘든 시기인 임진왜란과 구한말에 으뜸 궁궐로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자 했던 상징적 공간이었다. 전통 규범을 지키면서도 서양식 건물을 받아들인 근대적 궁궐이었으며, 도시 한가운데서 주변 상황의 맥락이 반영된 도시적 궁궐이었다."
 
덕수궁 전반에 대한 안내문은 비교적 무난합니다. 하지만 궁궐 내의 건물 각각에 대한 설명에선 '행각' '지층' '박공 지붕' '의석조(疑石造)' '한양(韓洋) 절충' 등 고건축 전문가에겐 친숙할지 모르나 일반인에겐 복잡하고 어려운 용어가 여럿 보입니다. 이런 표현은 보다 쉬운 것으로 바뀌길 기대해 봅니다. 
덕수궁 석어당과 석조전 뒤쪽에 있는 오솔길. 성시윤 기자

덕수궁 석어당과 석조전 뒤쪽에 있는 오솔길. 성시윤 기자

덕수궁은 요즘이 1년 중 가장 멋집니다. 궁궐 곳곳의 나무들이 울긋불긋한 단풍으로 물들 때이지요. 제가 덕수궁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은 석어당·석조전 뒤에 있는 오솔길입니다. 단풍이 물들 때에 덕수궁을 꼭 들러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대한문 옆에 무거운 짐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도 있으니 잘 이용해 보세요.   
성시윤은
20년째 공간·공동체·사람·정책 관련 온오프 콘텐트를 다루고 있다. 직접 만들기도 하고, 이따금 다른 이의 것을 편집도 하지만 늘 스스로 부족하다고 반성한다. 새로운 것을 쓰거나, 아니면 새로운 방식으로 쓰자고 노력하지만 생각대로 되진 않는다. 그럼에도 '콘텐트가 공익에 기여할 수 있다'는 믿음을 버리지 않고 있다. 중앙일보 편집국 교육팀장을 맡고 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