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항공 기내서 '빈대 소동'…승객 몸에는 상처가

영국항공 여객기(좌)에서 빈대에 물려 헤더 스질라기 약혼자의 어깨에 상처가 났다(우). [사진=연합뉴스·헤더 스질라기 트위터 캡처]

영국항공 여객기(좌)에서 빈대에 물려 헤더 스질라기 약혼자의 어깨에 상처가 났다(우). [사진=연합뉴스·헤더 스질라기 트위터 캡처]

영국항공(British Airways·BA)의 국제선 여객기에서 승객이 빈대에 물리는 사건이 벌어졌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캐나다인 헤더 스질라기씨와 그의 약혼자, 7살 딸은 이달 초 캐나다 밴쿠버에서 출발해 영국 런던으로 가는 영국항공 비행기 안에서 빈대에 물려 몸 곳곳에 상처를 입었다.
 
스질라기 씨는 여객기 앞좌석과 TV 모니터 뒤에서 빈대를 발견하고 승무원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여객기가 만석이어서 아무런 조치를 할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영국항공 기내서 빈대에 물려 몸에 상처가 난 헤더 스질라의 딸 [사진=헤더 스질라 트위터 캡처]

영국항공 기내서 빈대에 물려 몸에 상처가 난 헤더 스질라의 딸 [사진=헤더 스질라 트위터 캡처]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사실을 알리며 "9시간 동안 빈대에 물릴 것을 알고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다"며 "딸은 온몸에 상처를 입었고 여전히 감염된 상처가 있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영국항공은 스질라기씨 가족에게 사과하고 이들의 돌아오는 항공기 편 좌석을 비즈니스 클래스로 승급했다.
 
영국항공 대변인은 "영국항공은 매년 항공편 28만 편 이상을 운항하며 기내에 빈대가 있다는 보고는 극히 드문 일이지만 경계를 늦추지 않고 지속해서 항공기를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