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밤, 밤하늘에 펼쳐질 별똥별 쇼…새벽 1시 절정

안면도 스타 팰리스 펜션 하늘 위에서 일주운동을 하는 겨울 별자리.(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중앙포토]

안면도 스타 팰리스 펜션 하늘 위에서 일주운동을 하는 겨울 별자리.(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중앙포토]

주말인 21일 밤 하늘에서 별똥별이 쏟아지는 우주쇼가 펼쳐진다.  
 
유성우라 불리는 별똥별 비는 혜성이나 소행성 등이 우주 공간에 남긴 먼지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과 충돌해 불타면서 떨어지는 현상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21일 오후 7시 54분부터 다음 날 새벽 1시 사이 오리온자리 유성우를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유성우를 가장 잘 관측할 수 있는 시간은 오는 22일 새벽 1시로, 주위가 어둡고 사방이 트인 교외라면 별도의 장비 없이 누구나 쉽게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리온 별자리. [중앙포토]

오리온 별자리. [중앙포토]

이날 시간당 20개의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불빛이 없는 곳에서 더 많은 별똥별을 감상할 수 있다.  
 
별똥별을 관찰하기 적합한 장소로는 서울시 종로구 낙산공원, 서대문구 연희동 안산공원, 안산시 대부도, 괴산군 낙영산 공림사 주차장, 제주별빛누리공원 등이 꼽힌다.  
 
한편 오리온자리는 겨울철 밤하늘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오리온자리의 베텔게우스와 큰 개자리 시리우스, 작은 개자리 프리키온은 겨울철 대삼각형을 이룬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