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일관 대표 가족 “소송ㆍ배상 원하지 않아…최시원 이미 용서했다”

한일관 전경(左)ㆍ최시원과 그가 기르던 프렌치불도그 벅시(右). [사진 중앙포토ㆍ최시원 인스타그램]

한일관 전경(左)ㆍ최시원과 그가 기르던 프렌치불도그 벅시(右). [사진 중앙포토ㆍ최시원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이자 배우 최시원의 가족이 키우는 프렌치불도그가 서울 유명 한식당 대표 김모(53ㆍ여)씨를 물어 사망의 원인이 된 것에 대해, 유족 측이 용서의 입장을 밝혔다. 유족 측은 최시원이 수차례 찾아와 사과해서 이미 그를 용서했다며 최시원측을 상대로 소송을 걸거나 배상을 받을 생각은 전혀 없다고 했다.
 

“최시원, 유가족 수차례 찾아와
진심 어린 사과하고
장례식장에서 함께 눈물 흘려…
젊은이 인생에 족쇄 채우고 싶지 않다”

21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김씨의 친언니이자 한일관의 공동대표는 “유가족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 지에 대해 소통도 없이 무분별한 기사들이 나오고 있어 고통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망한 김씨의 친언니 김모씨는 “상대 측 강아지에 물린 것이 사실이고, 물린 후에 동생이 2차 감염ㆍ합병증 등으로 사망한 것도 사실”이라며 “너무나 황망한 죽음이지만, 생전에 견주와 내 동생 간의 사이를 잘 아는 데다 그로 인해 내 동생이 다시 살아 돌아올 수 없음을 잘 알기에 용서했다”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씨는 “망자의 아들과 나는 엄마ㆍ동생이 떠났다는 사실에 마음 아파서 애도의 시간을 갖고 싶은데, ‘유가족이 법정 소송 준비 중’이라는 기사가 등장하는 등 오히려 심란하게 하고 있다”며 “소송을 할 생각은 전혀 없다. 배상을 받고 싶지도 않다”고 했다. 또 “내 동생의 죽음이 슬프지만, 젊은이의 인생에 씻을 수 없는 족쇄를 채우고 싶지 않다”며 “최시원은 유가족을 수차례 찾아와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장례식장에서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나는 오히려 그의 손을 잡고 용서를 했다”고 말했다.
 
한일관 대표인 김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최시원과 가족이 함께 기르는 프렌치불도그에 물린 뒤 이달 6일 패혈증으로 숨졌다.  
 
 슈퍼주니어 멤버이자 배우인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에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 김모 씨가 물려, 김씨가 며칠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21일 뒤늦게 밝혀졌다. 최씨와 가족은 SNS를 통해 김모씨 유가족에 깊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은 최씨와 반려견인 프렌치불독, 최씨와 가족들이 올린 사과문. [사진 최시원 인스타그램]

슈퍼주니어 멤버이자 배우인 최시원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에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 김모 씨가 물려, 김씨가 며칠 뒤 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21일 뒤늦게 밝혀졌다. 최씨와 가족은 SNS를 통해 김모씨 유가족에 깊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은 최씨와 반려견인 프렌치불독, 최씨와 가족들이 올린 사과문. [사진 최시원 인스타그램]

이 사건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최시원과 그의 아버지는 21일 자신들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얼마 전 제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한다”고 사과 글을 올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