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컵][종합]'초대 챔프 정조준' 김민휘, 선두 토마스에 3타차 공동 5위









2타 줄인 토마스, 브라운과 9언더파 공동 선두

안병훈, 바람 뚫고 5언더파 맹타 공동 8위 도약



【제주=뉴시스】 오종택 기자 = 김민휘(25)가 국내 최초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나인브릿지(총상금 925만 달러)' 셋째 날 상위권을 유지하며 최종일 초대 챔피언에 도전한다.



김민휘는 21일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클럽나인브릿지(파72·7196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1개와 보기 1개로 이븐파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한 김민휘는 9언더파 207타로 공동 선두인 저스틴 토마스, 스콧 브라운(미국)에 3타 뒤진 공동 5위다.



첫날 4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12위로 출발한 김민휘는 전날 2타를 줄이며 공동 6위에 오른데 이어 사흘 연속 순위를 끌어 올렸다.



강한 바람이 이틀 연속 맹위를 떨치며 많은 선수들이 고전했다.언더파 스코어를 적어낸 선수가 10명에 불과했다. 첫날 50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5분의 1로 줄어든 셈이다.



김민휘 역시 거센 바람에 그린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며 여러 차례 위기가 있었다.



전반에 쉽지 않은 거리의 파 퍼팅을 여러 차례 성공시키며 파 행진을 이어간 김민휘는 후반 시작과 함께 10번 홀(파4)에서 투 온에 성공한 뒤 긴거리 퍼팅을 집어 넣어 첫 버디를 낚았다.



마지막 18번 홀(파5)을 남겨 놓고 공동 3위까지 올랐다. 첫날 18번 홀에서 이글을 기록했기에 타수를 줄일 수 있는 기회였다.



그러나 김민휘는 네 번째 샷까지도 공을 그린 위에 올리지 못했고, 보기로 마무리하며 순위를 더 끌어올리는데 실패했다.



아쉽게 타수를 줄이지는 못했지만 선두권에 2타 차에 불과하다. 이번 대회 가장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어 우승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휘가 최종일 정상에 오른다면 투어 첫 승과 함께 한국에서 열린 첫 PGA 정규대회 초대 챔피언에 등극하게 된다.





첫날 9언더파를 치며 단독 선두에 올랐다가 둘째날 주춤했던 토마스가 버디 5개와 더블 보기 1개, 보기 1개로 2타를 줄이며 선두에 복귀했다.



브라운도 17번 홀까지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가 마지막 18번 홀에서 버디에 성공하며 공동 선두로 뛰어 올랐다.



안병훈(26·CJ대한통운)이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데일리 베스트인 5언더파 67타를 치며 펄펄 날았다. 전날 30위권에서 공동 8위로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강한 바람을 뚫고 드라이버를 100% 페어웨이에 떨궜고, 기회를 살리며 시즌 첫 '톱10'에 오를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최종일 우승 경쟁을 벌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김민휘와 안병훈을 제외하고 나머지 한국 선수들은 주춤했다.



전날 7타를 줄였던 노승열(26·나이키골프)은 2오버파에 그쳤다. 최진호(33·현대제철),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와 함께 공동 34위에 있다.



김시우(22·CJ대한통운)도 2타를 잃어 3오버파가 됐지만 다른 선수들이 부진하며 전날보다 5계단 오른 공동 39위가 됐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