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떠다니는 군사기지' 美 핵 항공모함 부산 입항 당시…헉

21일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10만4천200t급)가 부산항에 입항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한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 76·10만4천200t급)가 부산항에 입항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 해군 니미츠급 핵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CVN 76·10만4천200t급)가 21일 부산항에 입항했다.
 
로널드 레이건함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동해와 서해에서 진행한 한미 해군 연합 해상훈련을 마치고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 도착했다. 
 
길이 333m, 배수량 10만2000t인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으로 축구장 3개 넓이인 1800㎡ 갑판에 슈퍼호넷 전투기·전자전기·공중조기경보기 등 항공기 80여 대를 탑재할 수 있다.  
 
로널드 레이건함 항모강습단에는 제5항모비행단·알레이버크급 구축함 채피함(DDG 90·9천200t급)·스테덤함(DDG 63·9천t급)이 포함됐다.
 
소규모 국가 공군력과 맞먹는 항공 전력을 갖추고 있어서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린다.  

 
로널드 레이건함 장병 5500여명은 일주일가량 부산에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사령부는 "대한민국 해군 장병 및 국민과 문화적 교류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