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O 4차전] 두산 오재일, NC전 스리런포 폭발

두산 베어스가 오재일의 스리런 홈런을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다.  
오재일 "오늘 승리한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0일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3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두산 5번 오재일이 홈런을 친 후 더그아웃에서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7.10.20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재일 "오늘 승리한다"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20일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3회 초 1사 주자가 없는 상황 두산 5번 오재일이 홈런을 친 후 더그아웃에서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2017.10.20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재일이 2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5전3승제) 4차전에서 역전 스리런포를 터뜨렸다. 두산은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앞서있다. 이날 이기면 3승1패로 한국시리즈행을 확정한다. 
 
0-1로 지고 있던 3회 초 2사 주자 1,3루에서 오재일이 타석에 들어섰다. 오재일은 상대 선발 정수민의 초구 포크볼(시속 132㎞)이 한복판으로 들어오자 통타해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오재일은 전날 3차전에서 솔로포를 터뜨린데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을 날렸다. 
 
하지만 타구가 아치를 그리는 사이 시야에서 사라져 홈런인지 파울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었다. NC는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홈런 여부를 결정해주는 노란 폴대 안쪽으로 타구가 넘어간 걸로 확인됐다. 비거리 130m. 이 홈런에 힘입어 두산은 3-1로 경기를 뒤집었다. 
 
창원=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