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최경환에 "朴정권몰락 장본인 출당저항은 후안무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공천 전횡으로 박근혜 정권 몰락의 단초를 만든 장본인이 인제 와서 출당에 저항하는 건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사실상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최경환 의원을 겨냥해 "'진박'(진짜 박근혜) 감별사를 자처하며 국회의원을 주머니 속 공깃돌 같이 다뤘다"며 이같이 적었다.
 
홍 대표는 "그렇게 종교처럼 떠받들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때 그는 무엇을 했는지, 구속돼 재판을 받을 때 구치소 면회라도 한 번 갔는지, 국민을 상대로 탄핵 무효 여론전이라도 주도했는지 한 번 물어보자"면서 "혼자 살기 위해 숨어 있다가 인제 와서 혼자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모습은 참으로 측은하기 이를 데 없다. 아직도 이 당에 자신의 공깃돌이 있다고 생각해 저항하는 모양인데 참으로 가련하기조차 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이 당에 당신의 공깃돌은 없다. 더 큰 시련이 다가올 테니 조용히 그 대처에 만전을 기하라"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세상이 변했다. 자중하라"는 말도 남겼다.
 
홍 대표는 자신에 대해선 "나는 박근혜 정부 내내 4년간 핍박만 받던 사람"이라며 "오히려 핍박을 받아도 박근혜 정부를 단 한 번도 비난하지 않고 옹호했던 사람"이라고 자평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20일 박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고, 그 직후 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불복 의사를 밝히면서 홍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최 의원은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며 변호사도 없이 외로이 투쟁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출당 요구는 유죄를 인정하라는 배신행위"라며 홍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