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고교 무상교복·시민순찰대 재추진한다

이재명 성남시장. [뉴스1]

이재명 성남시장. [뉴스1]

경기도 성남시가 시의회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된 고등학교 무상교복 지원사업과 시민순찰대 설치를 다시 추진한다.
 
성남시는 오는 23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제233회 임시회에 2017년도 5회 추가경정 예산으로 29억원의 고교 교복 지원 사업비와 시민순찰대 설치 및 운영 조례안을 부의 안건에 포함해 시의회에 요청했다고 21일 밝혔다.
 
야당이 주도하는 반대로 그동안 고교 무상교복 책정 예산은 네 차례, 시민순찰대 설치 조례안은 일곱 차례 무산됐다. 현재 성남시의회는 민주당 의원 15명, 자유한국당 15명, 국민의당 1명, 바른정당 1명으로 꾸려져 있다.
 
시는 지난해부터 중학교 신입생(8900여명·1인당 28만5650원)에게 지급하던 교복비를 올해부터 고교 신입생까지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의회 반대로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 
 
시민순찰대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이 시장의 공약사업으로 2015년 7월 28일 출범한 시민순찰대(54명)는 3개 동 행복사무소에서 24시간 3교대로 근무하며 동네 순찰, 여성 심야 귀가, 학생 안심 등하교 등을 도왔다. 시범운영 기간이 지난해 9월 말 종료되고 개정 조례안이 의회 반대로 부결되면서 자동해체됐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은 고교 무상교복 지원사업이 성남시의회에서 네 차례 부결되자 지난달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예산 책정에 반대한 의원들의 명단을 공개했고, 이는 경찰 수사로 비화했다. 바른정당 소속인 이기인 성남시 의원은 지난 20일 오전 이 시장을 허위사실에 따른 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성남 중원경찰서에 고소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