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국민의당과 통합하면 바른정당서 10명도 못 와”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21일 바른정당 자강파와의 통합론과 관련, 바른정당에서 의원 10명도 합류하지 못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지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40의원 중 30명이 찬성하고 12월 말까지 통합, 바른정당에서 10명이 온다니 도로 40석? 그러나 제 분석은 10석 못 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당이 커지고 잘 되는 것을 누가 반대하겠나. 그 속을 들여다보면 안 보이나”라며 “햇볕정책과 호남을 배제한다니 문제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연정공화국이라는 독일에서도 메르켈 총리와 연정에 합의하며 180쪽의 합의서(를 작성했고), 과거 DJP(김대중ㆍ김종필) 연합도 얼마나 많은 대화에서 성공했는지 아느냐”라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과거 햇볕정책을 버리고 특정 지역(호남)에만 기대는 지역주의를 과감히 떨쳐내겠다고 하면 (국민의당과) 통합 논의를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