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년간 길러온 머리카락 '싹둑' 자르고 소아암 환자에게 기부한 여경

머리카락을 기부한 장지영 순경. [연합뉴스]

머리카락을 기부한 장지영 순경. [연합뉴스]

제72주년 경찰의 날을 맞은 21일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머리카락을 잘라 기부한 여경의 미담이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 여성청소년과 학교전담경찰관인 장지영(31) 순경은 지난달 말 2년간 염색도 파마도 하지 않고 길러온 긴 생머리를 25㎝나 싹둑 잘랐다. 투병 중인 소아암 환자를 위해서였다.
 
장 순경은 소아암 환자들이 항암 치료로 인해 탈모가 생겨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뉴스를 여러 번 접했다. 그는 경찰시험을 준비할 때부터 머리카락을 기부하겠다고 다짐했고, 올해 6월 경찰 입문 3개월 만에 그 다짐을 실행에 옮겼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 소속 장지영 순경이 머리를 자르기 전(왼쪽)과 후(오른쪽)의 모습. [연합뉴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 소속 장지영 순경이 머리를 자르기 전(왼쪽)과 후(오른쪽)의 모습. [연합뉴스]

장 순경은 자른 머리카락을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했다. 장 순경은 투병 중인 아이들에게 힘이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