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북한 핵능력 거의 정점”

마이크 폼페이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사진)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능력이 정점에 이르렀으며 미국은 북한이 마지막 단계를 밟을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워싱턴에서 싱크탱크 ‘민주주의수호재단’ 주최로 열린 국가안보포럼에서다.
 

미국 공격 가능한 북한 핵미사일
완성까지 몇 달 안 남았다고 암시

AP통신 등 외신들은 폼페이오의 발언을 “북한이 미국을 공격할 수 있는 핵미사일 능력을 거의 보유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폼페이오는 또 “북한은 5년 전보다 (핵무기 완성에) 근접했다”면서 “이들을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이 없다면 5개월 후에는 오늘보다 더 근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핵무기 능력 완성까지 몇 개월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암시하기도 한다. 하지만 폼페이오는 구체적인 시기를 언급하진 않았다. 미 정보당국이 북한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추적하고 있지만 기술 진보 속도가 상당히 빨라 정확한 정보를 통한 핵미사일 완성 시점을 결론 내기 어렵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폼페이오 국장은 “지금은 북한의 (핵무기 능력 완성을 위한) 마지막 단계를 어떻게 중단시킬 것인지 생각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필요하다면 군사력에 의해서라도 김정은이 미국을 위험에 처하게 할 그런 능력을 갖지 못하도록 하겠다는 점을 매우 명확히 해 왔다”고 강조하면서 대북 군사 행동 가능성도 빠뜨리지 않았다.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이날 같은 포럼에 참석해 백악관의 강경한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대통령은 북한 정권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협하는 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 시간이 다 된 것은 아니지만 다 돼 가고 있다”고 말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뉴욕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북한은 이란·이슬람국가(IS)와 함께 미국이 직면한 대표적 위협”이라며 대북 압박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미국 내 이런 분위기를 반영한 듯 존 브레넌 전 CIA 국장은 전날 뉴욕 포드햄대 연설에서 한반도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지난 수십 년 때보다 더 커졌다고 우려했다. 그는 “군사적 충돌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20~25% 정도로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일본 방송 “모스크바서 북·미 인사 접촉”
 
한편 일본 민영방송 ANN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개막된 ‘2017 비확산 국제회의’에서 북한과 미국 인사들이 접촉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접촉 인사는 북한의 정남혁 미국연구소 연구사와 미국의 로버트 칼린 전 국무부 정보조사국 북한정보분석관이다. 양측은 회의 전 만찬에서 국제 평화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행사에는 이상화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과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북미국장도 참석했다. 따라서 예정에 없던 남북 접촉이 실현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