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공론화위 권고안 존중…탈원전 기조는 유지"

[앵커]

청와대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건설 재개를 위한 후속 조치에 바로 착수하겠다면서도, 하지만 탈원전 기조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야당은 사회적 갈등을 유발시켰다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고석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이 나오자 청와대는 곧바로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 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조만간 이와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힐 전망입니다.

대통령 공약이었던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은 무산됐지만 청와대는 탈원전 기조는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공론화위에서 원전 비중 축소에 대한 의견이 과반을 넘어 원전 중심의 에너지 정책 전환에 국민적 동의는 구했다는 자체 평가입니다.

청와대가 더 강조하는 것은 공론화위원회의 결정 과정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숙의 민주주의의 첫 실험이 성공했다"며 "승패를 겨루는 게임이 아닌 민주주의 성숙의 한 과정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야3당은 일제히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원전 산업 발전을 막는 탈원전 공약을 철회하라"고 주장했고 국민의당은 "3개월 간의 공사 중단으로 낭비된 시간과 비용은 누가 책임지냐"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영상취재 : 이동현 전건구, 영상편집 : 김황주)

JTBC 핫클릭

'신고리 5·6호기 재개' 결론났지만…'탈원전'도 탄력"안전 강화-신재생에너지 확충"…'원전 축소'도 권고신고리 운명 가른 '숙의 과정'…어떤 변화 있었나[인터뷰] "공론조사로 시민의 힘 새롭게 발굴…품격 갖춘 절차"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