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박용환의 동의보감 건강스쿨(8) 몸 속 기가 아래로 빠지면 방귀 자주 나와

기자
박용환 사진 박용환
한의사들이 인체 모형을 통해 기와 혈자리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의사들이 인체 모형을 통해 기와 혈자리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중앙포토]

 
기(氣)라는 말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참 친숙한 용어이면서 막상 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으면 답하기가 무척이나 곤란한 단어이기도 하다. 아마 이런 현상은  한·중·일 동양 3국 모두에게 마찬가지일 것 같다. 기분이 좋다, 온기가 느껴진다, 기가 차다, 기운이 있다, 기가 떨어졌다 등 사용되는 곳은 많으나 설명하기 힘든 존재가 바로 기다. 

기는 순환이 중요, 정체되면 병 생겨
세끼만 잘 챙겨 먹어도 기운이 넘쳐
드라마 '명불허전'서 김남길이 분한
허임은 광화군 때 침술의 대가

 
기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 서양 사람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기가 우주에 존재한다는 걸 어떻게 증명할 것인가? 기가 몸에서 작용한다는 것은 무슨 말일까? 기가 건강에 중요하다는데 보이지 않는 것을 어떻게 몸에 적용할 것인가? 끊임없는 질문 거리가 나온다.
 
 
한방체험관에서 참가자에게 진맥을 해주고 있다. [중앙포토]

한방체험관에서 참가자에게 진맥을 해주고 있다. [중앙포토]

 
기라는 존재는 한의학에서 아주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현대 의학에서 중요시하는 것은 해부학적 요소인데, 기는 보이지도 않고 해부해도 나타나지 않는다. 이 때문에 한의학을 설명할 때마다 기 때문에 아주 곤란을 겪곤 한다. 
 
기에 대한 정의를 전달하기 어려운 시대이다 보니 한의학 설명 전체가 어려워진다. 사실 한의학이 치료율도 높고 건강에 가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에서 곤란을 겪는 것은 불과 몇십 년 전만 해도 보편화한 개념을 전달하지 못한 현대 언어 체계의 허점에도 원인이 있다.  
 
관념적인 기에 대한 논쟁은 차치하고, 여기서는 인체에 적용되는 기에 대한 이야기를 쉬운 말로 정리를 해 알려드리고자 한다.
 
 
몸을 지배하는 6가지 기
 
 
우주. [사진 stocksnap]

우주. [사진 stocksnap]

 
한의학 치료의 핵심은 기에 있다. 우주의 기운이 빠르고, 느리고, 올라가고, 내려가며, 순환하는 모습이 있듯 인체 내부에서도 같은 모습으로 나타난다. 그것을 정리하니 6가지 기운으로 정리된다. 그것이 육기라는 것으로, 풍·한·서·습·조·화이다. 
 
뜨거운 기운은 위로 올라가고 차가운 기운은 아래로 내려간다. 인체에서도 냉기는 아래로 쌓여서 냉기로 인한 질환은 하초쪽에 생긴다. 여성의 냉증으로 인한 냉대하는 아랫쪽이 차가워서 생기는 대표적인 증상이다. 
 
불이 위로 솟구치듯 화기운은 위로 올라간다. 화로 인한 증상들은 얼굴쪽에 드러나는 것이 보통이다. 뾰루지나 여드름이 나고, 눈이 충혈되며, 코피가 터진다. 
 
 
여드름. [사진 Pixabay]

여드름. [사진 Pixabay]

 
풍은 돌아다니는 기운인데 기가 갑작스럽게 요동을 치는 모습이다. 이 풍이 가장 정확하게 뇌를 때리면 적중할 ‘중(中)’ 자를 써 중풍이라 부른다. 이렇게 기운의 모습들이 제자리에서 평화롭게 있으면 몸도 편안하고, 다른 자리에 있으면 몸도 나빠진다.

 
기는 균형이 중요하다. 불균형이 생겨 기가 치우치면 한 쪽은 지나쳐서 문제가 생기고, 한 쪽은 모자라서 문제가 생긴다. 양이 적당해야지 많아도 문제, 적어도 문제다. 그리고 밸런스가 맞아야 한다. 
 
상하의 기가 균형이 맞아야 하는데, 위쪽으로 기가 몰리는 증상이 상기증이다. 얼굴에 열이 오르고, 가만히 있어도 덥다. 반대로 기운이 자꾸 아래로 빠져서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이것이 하기증이다. 아래에 기가 없으면 다리가 후들거린다. 방귀가 너무나 잦게 나오는 것도 하기증의 일종이다. 
 
위로 올라와야 할 기운이 제대로 오르지 못해서 턱턱 막히는 것이 단기증이다. 기운이 없어서 말도 제대로 잇지 못하고 헐떡인다. 기가 모이는 센터를 단전이라 부른다. 그 중에서도 하단전이 핵심인데, 배꼽아래 3~4cm 되는 곳에서 몸 속으로 10cm쯤 되는 곳이다. 이 부분에 기가 충만해야 몸과 마음이 정상적인 상태가 된다. 단전에 에너지가 없으면 위로는 어지럽고, 아래로는 기운이 없어 후들거린다.
 
 
스트레스. [사진 Gratisography]

스트레스. [사진 Gratisography]

 
기는 또 순환이 중요하다. 기의 속성이 물 같아서, 정체되어 있으면 썪는다. 창문을 다 닫아 놓으면 방 안에 공기가 순환되지 못하듯, 인체 내부에서도 기가 막히면 기순환이 안 되어 병이 생긴다. 스트레스가 해결되지 않아 겉으로 표출되지 못하고 쌓이다보면 신체에까지 증상이 미친다. 그것이 홧병이고, 현대의 서양의학에서는 심신증이라 부른다. 정신적 문제가 신체로 드러나는 상태를 말하는 것이니, 기가 울체된 증상을 뜻한다.
이렇듯 기의 속성, 균형, 위치에 따라서 몸의 상태도 변화가 생긴다. 
 
 
음식물이 기의 근원
 
동의보감에서는 기의 근원을 크게 두 가지로 본다. 하나는 음식물로 인해서 생기는 곡기다. 일단 먹어야 영양을 섭취할 수 있다. 이런 면에서 기는 단순하게 보면 영양소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영양소도 온 몸에 골고루 퍼져 작용을 올바르게 하면 몸이 건강해지고, 모자라거나 균형이 나빠지면 병이 생긴다. 여러모로 기를 설명하는 것과 비슷하다. 어째든 기운이 넘치려면 세 끼 식사를 잘 해야 한다.
 
 
영양식. [중앙포토]

영양식. [중앙포토]

 
또 하나의 근원은 호흡이다. 호흡은 기의 근원이기도 하지만, 기를 조절하는 도구이기도 하다. 기를 쌓게 하고, 움직이는 핵심이 호흡이다. 그러다보니 건강하기 위해서 호흡을 아주 중요하게 여긴다. 특히 복식호흡을 강조하는 것이 여기에서 나왔는데 그 방법을 태식법(아기가 엄마 뱃속에 있듯이 호흡하는 방법)이라 한다. 기가 충만해지려면 숨을 깊숙히 아랫배까지 쉬고, 마치 아기가 숨쉬듯 고요하고 깊게 쉬라고 한다. 
 
몸에서 기가 돌아다니는 곳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여 분류해 놓은 체계가 바로 경락이다. 경락 중에서 특히나 기운이 잘 조절되는 포인트를 경혈 또는 혈자리라 부른다. 기의 실체를 규명하고 싶은 사람들은 당연히 기가 돌아다닌다고 하는 경락에 관심을 두었다. 하지만 경락과 경혈체계는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어서 숱한 세월동안 연구를 했지만 아직도 구체적인 모습을 찾지 못했다.  
 
 
경락. [중앙포토]

경락. [중앙포토]

 
기를 조절하여 치료하는 방법 중에 말 그대로 기가 막힌 것이 있으니 바로 경락을 조절하는 침술이다. 혈자리에 침으로 시술을 하면 그 혈자리의 특성에 맞는 현상이 생긴다. 침을 계속 사용해오던 동양권에서는 이런 시술이 당연한 것이었지만, 서양사람들에게는 정말 희한한 일이라 생각될 것이다. 그래서 fMRI 같이 뇌를 연구하는 장치나 여러 내장기 관찰 장치를 써서 경락과 경혈을 테스트 해 보았다. 

 
그랬더니, 소화를 좋게 한다는 혈자리를 누르면 장에 해당하는 뇌 신호가 생기고, 실제로 장이 꿈틀거리는 것이 관찰되며, 다른 여러 혈자리에서도 그런 결과를 보여 ‘실체는 모르겠지만 효과는 인정’하는 재미난 결과를 낳게 된다. 요즘 침술은 서양의학에서도 인기가 높다. 하지만 아직도 경락과 경혈에 대한 이해가 없이 근육과 신경학적인 접근으로 시술하는 경우가 많다. 한의사의 시각으로 보면 좀 더 알려주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침구학 바이블『침구경험방』쓴 허임  
 
 
tvN 드라마 '명불허전'에서 허임 역을 맡은 배우 김남길. [사진 tvN]

tvN 드라마 '명불허전'에서 허임 역을 맡은 배우 김남길. [사진 tvN]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명불허전이라는 드라마에서 탤런트 김남길이 하는 주인공 역할이 바로 허임이라는 인물이다. 허준과 동시대에 활동했는데, 임진왜란 때 허준이 선조를 모셨고, 허임은 광해군을 모시고 다녔다. 한의학의 여러 분야 중 침술에 능해 침구경험방이라는 교과서적인 책도 저술했다. 
 
이 책은 중국과 일본에서 아주 극찬을 받은 침구학서적이다. 또, 중국 의학사에서는 침술의 근원을 한국에 둘 정도로 우리 한의학의 자랑거리 역시 침구술이다. 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하고 운용했던 선대 한의사들의 전통을 이어 받아 세계적인 침술을 펼칠 날도 기대해 본다.
 
박용환 하랑한의원 원장 hambakusm@hanmail.net
 
 

우리 집 주변 요양병원, 어디가 더 좋은지 비교해보고 싶다면? (http://news.joins.com/Digitalspecial/210)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