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HOT영상]정우택 흥분시킨 피감기관 한 마디 "다음 질문?"

뛰는 국회의원 위에 나는 강원랜드 사장?
 
1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장에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강원랜드 함승희 사장을 향해 버럭 소리를 질렀다. 함 사장이 질문에 대한 대답을 명확하게 하지 않은 게 화근이었다.  
 
강원랜드는 현재 ‘채용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전ㆍ현직 국회의원과 의원실, 중앙정부 부처, 지자체장, 언론인, 지역토호세력 등 수백명의 인사들이 채용 청탁을 한 의혹 때문이다. 여기에 함 사장은 초호화 관용차 논란, 함 사장이 이끌어온 학술단체인 ‘포럼오래’ 회원들을 기용해 기업을 사조직화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포럼오래는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외곽에서 지원하기도 했다. 
 
이날 국정감사장에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강원랜드 채용 청탁자 중 민주당 의원도 있는지 질의했다. 현재까지 채용비리 의혹을 받는 의원으로 실명이 거론된 것은 대부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기 때문이다. 정 원내대표는 함 사장에게 “지난 9월 15일 강원랜드 직원이 한 방송 시사프로에서 인사문제에 대해 증언을 하는 과정에서 민주당 유력실세가 여기 있다고 했는데 알고 있나”고 질문했고, 함 사장은 “방송을 못 듣고 사후에 보고는 받았다. 목소리만 나와 누군지 모르고 있다. 직원이 누군지 파악 중”이라고 했다.
 
이에 정 원내대표가 “한 달째 파악하고 있다는 게 말이 되느냐. 아느냐 모르느냐 답변을 똑바로 해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함 사장은 정확한 답변을 하지 않은 채 “다음 질문 하시죠”라고 답을 넘겼다. 이에 정 원내대표가 “지금 뭐 하는 거야 그 다음 질문하시죠? 함 의원 국회의원 할 때 그따위로 국감 받았어요? 지금 뭐 하는 거야 그다음 질문하시죠 그게 무슨 태도야”라고 소리쳤고, 함 사장은 “지금 나한테 반말합니까?”라며 맞받았다. 정 원내대표의 호통에 전혀 굴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정 원내대표는 “지금도 말대꾸 하잖아. 이러니깐 강원랜드가 비리 공화국이라는 소리를 듣는 것이다. 3년간 이런 문제를 해결 해야지 창피한줄 알아야 한다”며 “왕년에 나도 국회의원했으니 그렇게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함 사장에게 호통을 쳤다. 함 사장이 "답변을 드릴까요?"라고 대꾸하자 정 원내대표는 흥분한 목소리로 "듣지 않겠다"고 말을 끊었다. 
 
산자위 장병완 위원장은 "함승희 사장이 불필요한 답변을 해 국정감사 진행에 바람직하지 못한 답변을 했다“며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