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바천국, 전국 고등학교 33곳서 '2017 청소년 희망콘서트' 개최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알바천국이 건강한 알바 문화를 조성하고, ‘일과 직업의 가치’를 전하기 위해 전국 고등학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진다.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은 19일 서울시교육청, 청소년근로권익센터와 함께 ‘2017 청소년 희망콘서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6년째 지속 진행되고 있는 청소년 희망콘서트는 미래의 경제 주체인 청소년들이 직업의 중요성과 돈의 가치를 깨닫고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알바천국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이다.



작년까지는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교육청의 후원을 받아 서울지역 고등학교에서만 교육이 진행 됐지만 올해는 청소년근로권익센터까지 함께하면서 전국 지역 고등학교로 지역범위를 넓혔다.



17일 서울예일디자인고등학교를 시작으로 12월 중순까지 전북 전주완산여자고등학교, 충북 충주상업고등학교 등 서울 소재 및 지방소재 고등학교 33곳, 5천 여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한편 17일 열린 ‘서울예일디자인고등학교 -2017 청소년 희망콘서트’에서는 실제 피해 사례를 통한 아르바이트 피해 예방 교육, 근로계약서 및 전자근로계약서 작성 교육뿐 만 아니라 일과 직업에 대한 학생들의 다양한 고민과 의견을 들어보는 소통의 시간이 마련됐다.



또 아르바이트 수입과 관련한 경제금융교육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보이스피싱·대출사기·사금융피해 예방 교육도 함께 병행됐다.



알바천국 관계자는 “청소년희망콘서트 외 알바생 부당대우 상담 해결을 위한 ‘알바신고센터’, 청소년 알바생을 직접 만나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알바비를 부탁해’ 캠페인 등 건강한 알바 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