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선수론 11번째'...박성현, LPGA 신인상 수상 확정

LPGA 투어 홈페이지에서 발표된 박성현의 '올해의 신인상' 수상. [사진 LPGA 홈페이지]

LPGA 투어 홈페이지에서 발표된 박성현의 '올해의 신인상' 수상. [사진 LPGA 홈페이지]

 박성현(24·하나금융그룹)이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 올 시즌 신인상 수상자로 확정됐다. 
 
LPGA는 19일 '이번 시즌 5번의 투어 대회 일정이 남은 상황에서 박성현이 올해의 신인상 수상 선수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19일 현재 신인상 포인트 1413점을 받은 박성현은 2위 엔젤 인(미국·615점)과 798점 차로 앞서 있었다. LPGA는 '역대 신인상을 받은 선수 중에 2위와의 점수 차가 3번째로 많이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한국 선수가 LPGA 신인상을 받은 건 10차례였다. 1998년 박세리를 시작으로 1999년 김미현, 2001년 한희원, 2004년 안시현, 2006년 이선화, 2009년 신지애, 2011년 서희경, 2012년 유소연, 2015년 김세영, 2016년 전인지 등이 LPGA 신인상을 받았다. 박성현은 올 시즌 메이저 대회 US여자오픈과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2승을 거두면서 LPGA에서 '수퍼루키'라는 별칭을 얻었다. 박성현은 "생애에 오직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상이라 정말 특별하다. 이 기회를 통해 더 좋은 선수가 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