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후계자로 천민얼 밀고 있지만 차기 지정 않고 자기 권력 강화할 수도

19차 중국 공산당 대회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는 ‘포스트 시진핑(習近平)’ 후계 구도다. 1982년 이후 확립된 관행대로라면 공산당 총서기는 10년을 끝으로 물러나야 한다.
 
만약 시 주석이 이 관행을 지켜 2022년에 물러난다면 이번 당대회에서 후계자를 내정하고 상무위원에 발탁해 지도자 수업을 쌓게 해야 한다. 시 주석 본인도 이런 과정을 거쳤다. 그는 2007년 상무위원에 선출되고 이듬해 국가부주석을 거쳐 2012년 18차 당대회에서 집권했다.
 
19차 당대회 개막일까지도 ‘포스트 시진핑’ 구도는 보도마다 엇갈리고 각종 설(說)이 무성하다. 5년 전 정치위원에 올라 선두주자로 꼽혀 왔던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의 거취에 대해선 상반된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일부 홍콩 언론 보도나 인터넷·모바일에 유포된 명단은 후 서기가 경쟁자로 꼽혀 온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서기보다 서열이 앞서 후계자로 낙점된다는 예상에 근거하고 있다. 후 서기는 쑨정차이(孫政才) 전 충칭 서기의 낙마 이후 유일하게 남은 50대 정치국원이다.
 
관련기사
 
반면 일본 마이니치신문을 비롯한 일부 외신은 천민얼 충칭시 서기(중앙위원)를 후계 내정자로 꼽았다. 시 주석의 저장성 근무 시절부터 신임이 두터운 핵심 측근이란 점에서다. 반면 언론인 출신의 정치분석가 후핑(胡平)은 “천 서기는 능력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당내 반발이 있다”며 가능성을 크게 보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은 중앙일보에 “시 주석이 아무리 권한이 강해도 아직 경력이 일천한 천 서기를 후계자로 지명하기엔 힘이 부친다”고 말했다.
 
일부 외신이 후춘화나 천민얼 등 특정인을 거명했지만 더 많은 외신들은 후계구도 보도를 자제하고 있다. 여기엔 이유가 있다. 시 주석이 관례를 깨고 이번 당대회에서 후계자를 지정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있기 때문이다. ‘포스트 시진핑은 다름 아닌 시진핑 본인’이란 말은 오래 전부터 베이징의 관측통들 사이에 퍼졌다. 홍콩 명보는 18일 “시 주석이 이번 당 대회에서 후계자를 지명하지 않음으로써 자신의 권력 기반을 강화할 것”이란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보쉰도 후·천 두 지방 서기가 상무위원에 발탁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