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17 대패' NC 김경문 감독 "불펜에서 점수 많이 내줬다"

2017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이 열리는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김경문 NC다이노스 감독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017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이 열리는 18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김경문 NC다이노스 감독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1차전 대승의 희열이 너무 컸던 탓일까. 플레이오프 2차전이 열린 18일 NC는 두산에 7대 17이라는 점수차로 대패했다. 선발 이재학이 3이닝 동안 4실점으로 강판당한 가운데 6회 말 부터 불펜이 연쇄 붕괴하며 대거 실점한 것이 패인이었다.
 
김경문 NC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타자들은 생각보다 장원준 공략을 잘했다. 그 점은 기쁘다. (하지만) 불펜들이 중간에서 점수가 나지 않아야 하는데 어제도 그렇고 오늘 중간에서 점수가 많이 나면서 스코어가 많이 났다"라고 지적했다.
 
선발 이재학을 밀고 나간 이유에 대해서는 "이재학이 상황을 맡아서 좀 더 자신감을 갖는다면 1점을 줘도 괜찮다고 생각했다. 자신감을 가지면 다음 경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서 믿었다"고 설명했다.
 
불펜을 대거 투입한 모습이 4차전을 염두에 두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는 지적과 관련해서 김 감독은 "그들 중 4차전 선발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투수코치와 고민을 해봐야겠다"고 말했다.
 
불펜 전환이라는 승부수에도 최주환에게 역전 만루홈런을 내줘 패전투수가 된 맨쉽에게도 믿음을 보냈다.
 
김 감독은 "원종현, 김진성도 있지만 맨쉽을 더 믿었다. 결과는 좀 나빴다. 그래서 야구가 어렵다"며 "맨쉽은 다음에 승리 한 번 잡아줄 것"라며 믿음을 내비쳤다.
 
아래는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점수가 너무 많이 났다. 타자들은 생각보다 장원준의 공을 공략 잘했다. 그 점은 굉장히 기쁘다. 불펜 투수들이 중간에서 점수를 덜 줘야 하는데, 점수가 많이 나와서 야구가 잔치다운 경기가 아니었다.
 
이재학을 교체할 수 있는 타이밍이었는데 밀어 붙였다. 
생각은 했었는데 그래도 이재학이 막아서 자신감을 갖는다면 1점은 줘도 된다고 생각했다. 믿었는데 결과는 홈런이 나왔다. 그게 야구가 아닌가 싶다.
 
3차전 선발 투수는
에릭 해커다.
 
선수들 체력에 대한 걱정도 있을텐데
한편으로 더 던져야 할 선수들은 경험도 쌓을 것이고, 앞으로 몇 경기 안 남았으니 이겨야 한다고 봐야 한다.
 
제프 맨쉽이 부진한데
믿었는데 결과는 나빴다. 야구가 그런 것 같다. 맨쉽이 다음에 승리를 잡아줄 것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