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례절차"라며 아내 시신 '아궁이'에 시신 넣어 불태운 남성

이혼 소송 중인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아궁이에 넣어 불태워 훼손한 남편이 항소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폭력 일러스트. [중앙포토]

폭력 일러스트. [중앙포토]

 
서울고법 춘천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재호)는 18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A씨(53)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와 검사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A씨는 "사망에 이르게 한 점은 인정하지만, 살인에 고의가 없었고, 사체를 손괴한 것이 아니라 장례절차였다"며 1심과 같이 주장하며 항소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살인 고의가 있다고 충분히 인정되며 장례절차가 아닌 사건을 은폐하려 한 목적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지난 1월 2일 오후 3시경 춘천시 동산면의 공원묘지에서 이혼을 요구하는 아내 B씨(52)와 말다툼을 하다가 양손으로 아내의 머리를 바닥에 수차례 부딪치게 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혼 소송 중인 아내 살해사건 현장검증. [연합뉴스]

이혼 소송 중인 아내 살해사건 현장검증. [연합뉴스]

 
이후 시신을 자신의 승용차에 싣고 홍천군 내촌면의 빈집으로 이동한 A씨는 사건 당일 오후 6시경 부엌 아궁이에서 시신을 불태워 훼손했다.
 
A씨는 경찰에 "아내를 좋은 곳에 보내주려고 아궁이에 장작을 넣고 그 위에 시신을 가부좌 자세로 올려놓은 뒤 등유를 부으며 3시간가량 태웠다"고 진술했다.
 
타고 남은 유골은 빈집 아궁이 옆에 묻거나 인근 계곡에 유기했다.
 
아내 시신까지 불태운 A씨는 오후 10시 40분경 자신의 차량에 묻은 혈흔을 지우려 셀프세차장에서 압력 분무기로 뒷좌석을 청소했다.
 
이 사건은 시신 소훼 현장에서 발견된 아내 B씨의 소지품과 타고 남은 유골 등 결정적 증거 앞에 A씨의 자백으로 마무리됐다.
 
아내와 이혼 소송 중이던 A씨는 교통사고로 숨진 B씨 오빠 묘 이장 문제로 다투다가 아내가 재결합 요구를 거부하자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