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손해보험, 천적 현대캐피탈에 첫 3-0 승리

1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작전지시를 하는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 [사진 프로배구연맹]

1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작전지시를 하는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 [사진 프로배구연맹]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천적 현대캐피탈에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개막 2연승을 달렸다.
 
KB손해보험은 18일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도드람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현대캐피탈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31-29, 25-18, 25-14) 완승을 거뒀다. KB손해보험이 현대캐피탈에게 3-0으로 이긴 건 처음이다. 승점 5점을 획득한 KB손해보험은 1위로 올라섰다.
 
KB손해보험은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31-29로 따냈다. 29-29에서 이강원이 백어택을 성공시켰고, 디그 2개 이후 알렉스가 오픈 공격을 성공시켰다. 이후엔 일방적인 KB손해보험의 흐름이었다. 특히 KB손해보험의 강서브가 위력을 발휘했다. KB손해보험은 서브득점 8개를 쏟아부으며 2개에 그친 현대캐피탈을 압도했다. 세터 황택의는 블로킹 5개, 서브득점 5개를 기록했다. 황택의는 미들블로커 이선규와 호흡을 맞춰 속공 7개를 돕기도 했다. 이선규도 블로킹 3개를 더해 10점을 올렸다. 주포인 알렉스는 16점을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안드레아스(10점)가 공격 성공률 31.81%, 문성민(9점)이 42.85%에 그쳤다.
 
KB손해보험은 현대캐피탈과 만나면 '고양이 앞의 쥐' 신세였다. 프로 출범 이후 정규시즌에서 9승68패의 압도적인 열세를 보였다. 지난해에도 1승5패로 밀렸다. 권순찬 감독이 부임하긴 했지만 전력 보강도 이뤄지지 않아 개막 전엔 하위권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의정부로 연고지를 옮긴 뒤 개막전에서 삼성화재를 3-2로 꺾은 데 이어 디펜딩챔피언 현대캐피탈까지 제압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18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눈물을 보이는 김사니 해설위원. [사진 프로배구연맹]

18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은퇴식에서 눈물을 보이는 김사니 해설위원. [사진 프로배구연맹]

 
여자부 현대건설은 화성에서 IBK기업은행을 3-2(25-20, 19-25, 25-21, 21-25, 15-10)로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블로킹에서 14-7 완승을 거뒀다. 현대건설 외국인선수 엘리자베스가 35점, 양효진이 16점을 올렸다. 한편 이날 경기에선 지난 시즌 뒤 세터 김사니 SBS SPORTS 해설위원의 은퇴식이 열렸다. 김사니는 지난시즌 IBK기업은행의 우승을 이끈 뒤 은퇴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