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탈북자 검거…은신처엔 '탈북 도구'

수배전단. [사진 광주보호관찰소]

수배전단. [사진 광주보호관찰소]

전남 나주의 한 정신병원에서 보호관찰 중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살인미수 전과 탈북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탈출 78일 만이다.
 

나주경찰서, 살인미수 전과 유모씨 인천에서 검거
은신 원룸에는 잠수복, 오리발 등 수영 도구
유씨 "북한에 돌아가려고 했다"

나주경찰서는 18일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잠적한 혐의(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탈북자 유모(48)씨를 붙잡아 경찰서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유씨는 이날 오후 6시35분쯤 인천시 남동구 길거리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현장에 잠복 중이던 경찰은 자전거를 타고 귀가 하는유씨를 발견하고 검거했다.
나주 탈북자 도주사건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나주 탈북자 도주사건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유씨가 은신처로 삼은 원룸 옥탑방에서는 잠수복과 오리발ㆍ수경 등 수영 도구가 나왔다. 유씨는 체포된 직후 “북한에 다시 돌아가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나주의 한 정신병원에서 지내던 유씨는 지난 8월 1일 오후 3시36분쯤 발목에 차고 있던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춘 상태였다. 경찰은 유씨에 대한 검거 보상금으로 1000만원을 내걸었다.
 
경찰은 탈북자인 유씨가 왜 병원을 탈출했는지, 어떤 경로로 병원 주변을 벗어났는지, 조력자가 있는지 등을 파악하지 못해 검거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유씨는 1998년 12월 탈북했다. 그러나 2000년 6월 다시 북한으로 돌아갔다. “북한에 남아 있는 아내를 데려오겠다”면서다.
나주 탈북자 도주사건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나주 탈북자 도주사건 현장. 프리랜서 장정필

 
유씨는 2002년 2월 다시 탈북해 한국 땅을 밟았다. 남과 북을 자유롭게 오가는 유씨를 두고 ‘북한의 지령을 받은 특수부대 출신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가 퍼지기도 했다.
 
정신 질환 증세가 있던 유씨는 두 번째 한국에 온 뒤인 2004년 7월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김정일 장군님 품으로 돌려보내달라”며 1인 시위를 했다. 그해 10월 자신의 아들 양육 문제로 말다툼 끝에 이복동생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치료감호 10년 처분을 받았다.
 
국정원이 자신을 납치했다며 망상 증세를 보이던 유씨는 치료감호 기간이 끝나고도 상태가 나아지지 않아 지난해 3월부터 전자발찌를 찬 채 병원에서 보호관찰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19일 오전에야 정식 조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병원을 탈출해 북한에 돌아가려고 한 이유 등 의혹을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나주=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