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곽금주 교수, ‘국정원 자문위원설’ 최초 유포 네티즌 고소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중앙포토]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중앙포토]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가 최근 온라인에 퍼진 '이명박 정부 국가정보원 자문위원설'을 최초로 유포한 네티즌을 경찰에 고소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곽 교수 측이 지난 16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모욕 혐의로 아이디(ID) 6개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ID를 쓰는 이용자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곽 교수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자문위원을 맡았다는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곽 교수는 지난 10일 입장문에서 "자문위원이었거나 공식·비공식적으로 국정원에 자문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곽 교수가 고소장에 적시한 네티즌들의 계정을 확인하는 대로 고소인 등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