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RT 울산역 그냥 통과해 125명 승하차 못한 이유는

울산역을 무정차 통과한 SRT 내부 [연합뉴스]

울산역을 무정차 통과한 SRT 내부 [연합뉴스]

서울을 출발해 부산으로 가던 수서고속철(SRT)이 중간 정차역인 울산역에서 승객을 내리거나 태우지 않고 그대로 출발하는 일이 벌어졌다.

 
 18일 오후 1시 2분께 울산역에 정차한 SRT 327호 열차는 승강장에 잠시 멈췄다가 문을 열지 않은 채 그대로 출발했다. 이 열차는 오전 10시 50분 수서역을 출발해 오후 1시 27분 부산역 도착 예정으로 달리던 중이었다.
 
 SRT 운영사인 SR에 따르면 이 사고로 하차할 예정이던 승객 110명이 울산역에 내리지 못하고 부산까지 갔고, 승차 예정이던 15명도 열차를 이용하지 못했다. SR은 부산역까지 이동한 110명에 대해서는 부산발 오후 1시 40분 열차를 타고 다시 울산역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SRT 고속열차.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SRT 고속열차.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중앙포토]

 이 승객들은 도착 예정 시각보다 1시간가량 늦은 2시께 울산역에 도착했다. 또 울산역에서 승차하지 못한 승객들은 다음 열차를 이용하도록 했다.
 
 이에 대해 SR 측은 연합뉴스를 통해 “제때 승·하차하지 못한 승객들에게는 규정에 따라 운임을 전액 환불하도록 조치했다”며 “(사고 위험이나 열차 운행 차질 등에 대비해)고속철도 관제를 담당하는 서울 구로 관제센터에서 출발 신호를 내리면 문이 열리지 않아도 출발하는 것이 원칙이다. 문이 열리지 않은 원인에 대해서는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