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 '비빔밥빵', '떡갈비빵' 서울에 온다

전주 비빔밥을 모티브로 한 '비빔빵', 전주 떡갈비를 넣은 '떡갈비 빵'이 서울에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이 지역 사회적기업의 판로 확대를 지원하면서다.

전주 사회적 기업형태의 제과점
현대백화점, ‘천년누리’ 팝업스토어 오픈
압구정 본점 등 5개 점포서 행사
앞서 전문가 방문 컨설팅 실시
반응에 따라 백화점 입점 추진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 마련된 천년누리 전주제과 팝업스터어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에 마련된 천년누리 전주제과 팝업스터어

현대백화점은 22일 서울 압구정본점을 시작으로 목동점(27일∼11월 2일), 무역센터점(11월 중) 등 서울지역 5개 점포에서 쇼케이스 형태의 ‘사회적기업 천년누리 전주제과 팝업 스토어’를 진행한다고 18일 발표했다. 현대백화점은 사회적기업의 자립 기반 조성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전문가 자문을 제공하고 판로 확대를 돕고 있다. 
 
천년누리는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2014년 설립된 사회적기업이다. 전북 전주시에서 제과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비빔밥을 모티브로 한 야채 건강식 빵인 ‘비빔빵’, 전주 떡갈비를 넣은 ‘떡갈비 빵’을 개발해 주목받았다. 지난 8월엔 현대백화점그룹의 사회적기업 종합지원 프로그램 ‘패셔니스타’ 3기 지원 업체로 선정되면서 현대백화점그룹 소속 15명으로 구성된 전문 자문단의 방문 컨설팅을 받았다. 
 
현대백화점은 연말까지 식품안전관리인증(해썹·HACCP) 획득에 필요한 장비 및 노하우 등을 천년누리에 전수하고 위생관리 가이드라인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이번 쇼케이스 행사 반응에 따라 고정 팝업 스토어 설치와 정식 입점도 추진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보여주기식 지원방식에서 벗어나 사회적기업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40년 유통기업의 노하우를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천년누리와 함께 창작 뮤지컬 공연 및 기획을 하는 ‘세일링드림’, 낙상 예방 용품을 제조하고 판매하는 업체 ‘해피에이징’ 등 3곳을 패셔니스타 지원 대상기업으로 선정했다. 선정 기업은 3년간 업체당 연간 최대 1억원, 총 3억원과 상품개발 등에 대한 다양한 컨설팅을 지원받는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