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연설만 3시간 24분…68쪽 분량 읽어내려가

 18일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개막식에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연설이 화제였다.
시진핑 집권 2기의 시작을 알리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체대표대회가 18일 개막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당대회에서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시진핑 집권 2기의 시작을 알리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체대표대회가 18일 개막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당대회에서 성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시 주석이 무려 3시간 24분 동안 68쪽에 달하는 보고서를 막힘없이 읽어내려간 것이다.
 
이날 오전 9시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 주석과 함께 등장한 시 주석은 12시 31분까지 3시간 24분 동안 지난 5년간 성과 홍보와 함께 집권 2기 정책 구상을 소개했다.  
 
시 주석은 연설 도중 ‘치국이정(治國理政)’ 사상이 포함된 새로운 시대의 ‘중국 특색 사회주의’를 69번이나 언급했고, ‘중화 민족의 위대한 부흥’과 반부패 투쟁도 각각 32번, 20번 언급했다.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체대표대회가 18일 개막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중앙 정치국 상무위원, 전현직 공산당 간부들이 당대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체대표대회가 18일 개막한 가운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중앙 정치국 상무위원, 전현직 공산당 간부들이 당대회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지난 18차 당 대회에서 시 주석의 업무보고가 1시간 40분 정도였고, 국가주석 등의 주요 행사 연설도 보통 1시간 30분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3시간이 훌쩍 넘는 연설 시간은 이례적이다.
 
시 주석의 업무보고가 지나치게 길어지자 100세의 고령인 쑹핑(宋平) 전 정치국 상무위원은 도중에 회의장을 나갔고, 후진타오 전 주석도 웃으며 시계를 가리키며 시 주석에게 너무 오래 했다는 말을 건네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시 주석이 강화된 ‘1인 권력’에 대한 자신감과 함께 중국의 복잡한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