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더스푼 “16세 때 감독이 성폭행···영화계 바꿔야” 폭로(영상)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24회 ‘엘르 우먼 인 할리우드’ 시장식에 참석한 리즈 위더스푼[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24회 ‘엘르 우먼 인 할리우드’ 시장식에 참석한 리즈 위더스푼[AP=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영화배우 리즈 위더스푼이 시상식에서 16세 때 감독에게 성폭행당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위더스푼은 전날 오후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제24회 ‘엘르 우먼 인 할리우드’ 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자인 영화 ‘빅 리틀 라이스’의 주인공 로라 던을 소개하기 전 16세 때 겪었던 성폭행 경험을 공개했다.  
 
 그는 “지금도 생생하게 떠오르는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잘 수도 없고, 생각할 수도 없으며, 대화도 할 수도 없었던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또 와인스타인 사태와 관련해 대해 “조금 더 일찍 (내 경험을) 공개해 행동을 취하지 못했던 죄책감이 든다”고 덧붙였다.  
 
 위더스푼은 “16세 때 감독이 나를 폭행했다. (영화에 출연하는) 조건으로 침묵하도록 만든 소속사와 제작자들에 대해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에 국한된 일이었다고 말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슬프게도 그렇지 않았다. 나는 여러 번 성추행과 성폭행을 경험했다”고 털어놓았다.  
 
 또 “지난 수일 동안 많은 이야기를 들으면서 카펫 밑에 감춰놓았던 것들을 크게 말하고 싶어졌다. 왜냐면 내가 그동안 배우로 일해 오면서 느껴왔던 혼자라는 느낌을 이제는 덜 느끼게 됐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위더스푼은 “(영화사에) 최고위급 여성 간부들이 있냐”고 반문하면서 “(영화)산업과 사회를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슈들에 대해 말해야 한다는 게 너무 슬프지만, 이제는 (문제 제기를)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수상자 중 한 명인 배우 제니퍼 로렌스도 수상 소감에서 “2주일 동안 15파운드(약 6.8kg)를 빼고 나체사진을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은 적이 있었다”며 “여성들이 근본적으로 그릇된 대우를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다른 할리우드 여배우 아메리카 페레라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살 때 성폭행을 당했다”며 “여성들이여 침묵을 깨자. 그래야 다음 세대 여성들이 똑같은 일을 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위더스푼은 15세 때인 1991년 영화 ‘대니의 질투’으로 데뷔했다. 2001년 주연으로 출연한 ‘금발이 너무해’는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