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창수 GS회장 "지금은 파괴적 혁신 매일 벌어지는 '가속의 시대'"

GS 허창수 회장

GS 허창수 회장

허창수 GS 회장이 현재 경영 환경을 "파괴적 혁신이 매일 벌어지는 가속의 시대"라고 진단했다. 이를 헤쳐나가기 위한 내년 경영 키워드로는 "‘조직 혁신’과 ‘과감한 투자’를 꼽았다. 새로운 기술을 수용하고 새 먹거리를 창출하려면 융통성 있는 조직 문화와 투자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허 회장은 18일 열린 4분기 GS 임원 모임에서 “파괴적 혁신이 매일 벌어지는 '가속의 시대'에는 전략적 유연성과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역동적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효율적인 프로세스와 동일한 가치와 목표의식을 구성원 모두가 공유하는 문화적 안정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역동적 조직, 효율적인 프로세스, 공동의 가치 공유해야"
"새 먹거리에 투자 아끼지 말고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 창출하자"
4분기 GS 임원 모임서 발표…내년 경영전략에 반영될듯

이날 행사에는 허진수 GS칼텍스 회장 등 계열사 CEO와 경영진 150여명이 참석했다. 
허 회장은 조직 문화의 혁신을 토대로 새로운 사업 분야의 진출 기회를 모색하자고도 했다. 그는 “미래 먹거리 창출에 과감하고 지속해서 투자해야 한다”며 “조직 간, 회사 간 경험과 전문성을 결합하고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분야도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GS는 대기업·스타트업 간에 성공 노하우를 공유하는 GS홈쇼핑의 GWG 프로그램이나, 충청남도 보령에 액화천연가스(LNG) 터미널을 만들어 GS EPS·GS 파워 간에 시너지 효과를 낸 사례가 있다고 소개했다.  
다만 허 회장은 해외 시장에서는 단기 성과에 연연하지 말 것을 주문했다. “경험이 부족한 해외시장에서는 당장의 결과에 연연하기보다 인내·끈기를 갖고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포츠에서 기본기가 탄탄한 선수일수록 성적이 우수하고 수명도 길다. 철저한 품질 관리, 프로세스 준수, 안전 관리 등의 기본기를 갖춰달라”고 덧붙였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