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통3사 휴대폰 본인인증 수익, 5년간 1000억 추정"

 이동통신 3사가 각종 결제를 할 때 필요한 ‘휴대전화 본인인증’으로 최근 5년간 1000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는 추정치가 공개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이 18일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제출받은 ‘2013년~2017(7월 말 기준) 통신사별 휴대전화 본인확인 서비스 처리 현황(건수)’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수익 추정치를 내놨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본인확인 서비스’의 이용 건수는 2013년의 2~3배 수준으로 급증하는 등 매년 증가 추세다. 해당 기간 통신사별 처리 건수는 SKT 17억6662만건, KT 10억7236만건, LGU+ 8억7236만건으로 총 37억1134만건에 달했다.
 
해당 서비스 이용률이 급증한 것은 지난 2012년 말 정보통신망법에 따라 이통사가 휴대폰 본인확인 기관으로 지정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통신사별 서비스 이용 건수에 비례해 그에 따른 수익 역시 같은 기간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서비스 영업이익은 업계가 ‘영업비밀’로 공개하지 않아 구체적으로 알기 어렵다. 다만 통신사별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업계를 통해 얻는 ‘건당 수수료’는 SKT가 23원, KT와 LGU+가 각각 30원으로 확인됐다.
기간: 2013년 1월~2017년 7월 [표 김성수 의원실]

기간: 2013년 1월~2017년 7월 [표 김성수 의원실]

 
의원실에서 이 같은 수수료를 바탕으로 ‘본인확인 서비스’를 통해 이통 3사가 2013년부터 올해 7월까지 얻은 이익을 추정한 결과 총 989억7386만원에 달한다. SKT가 406억3226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KT 321억7080만원, LGU+ 261억7080만원 순이었다.
 
김 의원은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주민등록번호 수집이 금지되면서 본인인증 수단으로 이통사의 ‘본인확인 서비스’의 이용량이 급격히 늘면서 이통사가 부가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동통신사 특성상 국민 대부분의 개인정보를 보유하고 있고, 이를 통해 막대한 수익까지 창출됐다면 좀 더 사회적 책임을 가져야 한다”면서 통신사 차원의 철저한 개인정보관리를 촉구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