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고 징역 10년' 장의차 통행비 요구한 주민 공갈죄 적용

마을 주변에 묘를 쓰려면 수백만원을 내야 한다며 장의차를 가로막은 충남 부여의 한 마을 주민들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들에게 "10년 이하 징역형이 가능한 공갈죄 등을 적용할 계획"이라 밝혔다.
[사진 YTN 방송화면]

[사진 YTN 방송화면]

 
지난 16일 부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월 8일 오전 7시경 부여의 한 마을에서 이장 A씨 등 주민 4명이 1t 화물차로 장의차를 가로막고서 "마을 주변에 묘를 만들려면 500만원을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유족은 오래전 매입한 야산에 어머니 시신을 매장하려고 운구차로 모셔오던 중이었다. 유족은 요구가 부당하다고 생각했지만, 장례 절차가 늦어지는 것을 우려해 350만원을 주고 묘소로 갔다.
장례를 치르기 위해 움직이던 버스가 길가에 멈춰서있다.[사진 YTN 방송화면]

장례를 치르기 위해 움직이던 버스가 길가에 멈춰서있다.[사진 YTN 방송화면]

 
유족은 "주민들 때문에 장례 절차가 3시간 가량 지체됐고, 마을 주민들이 통행료 명목으로 부당하게 돈을 받아갔다"며 청와대에 진정서를 넣었고, 결국 부여경찰서가 지난 8월 이씨 일행의 장의차를 막은 주민 4명을 소환 조사했다.
 
최석천 수사과장은 "공갈·협박에 가담한 주민 4명의 조사를 완료했다"며 "10년 이하 징역형이 가능한 공갈죄(형법 제350조 1항) 등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결국 3시간이나 지난 뒤 장례를 치를 수 있었다. [사진 YTN 방송화면]

결국 3시간이나 지난 뒤 장례를 치를 수 있었다. [사진 YTN 방송화면]

 
일각에서는 집행유예가 없고 최고 징역 15년형이 가능한 특수공갈(제350조의2)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수사를 받은 마을 주민들은 이날 뒤늦게 유족에게 받은 350만원을 돌려주고 사과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