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임승차 마음 불편" 70대 노인, 지하철에 100만원 익명 편지 보내

서울교통공사에 100만원 보낸 70대 노인의 편지, 오른쪽은 65세 이상 노인의 지하철 무임승차를 위한 교통카드인 시니어패스. [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에 100만원 보낸 70대 노인의 편지, 오른쪽은 65세 이상 노인의 지하철 무임승차를 위한 교통카드인 시니어패스. [연합뉴스]

70대 노인이 지하철을 평생 무료로 탄 점이 마음에 걸린다며 익명의 손 편지와 함께 100만원을 서울 지하철 운영 기관에 보냈다.  

 
 18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공사에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한 시민으로부터 '서울 지하철 사장님께'라는 제목의 손편지 한 장이 배달됐다. 이 편지에는 5만원짜리 20장이 동봉돼 있었다.
 
 자신의 나이가 73세라고만 밝힌 이 시민은 "다섯 살 이전에 입은 화상으로 왼쪽 손가락 전체가 장애가 되어(장애를 입어) 살고 있다"며 "장애 진단을 받으려고 의사를 만났더니, 나를 동정해서 장애 진단을 해줬다. 그때부터 지하철 무임승차를 했다"고 적었다.
 
 이어 "처음에는 기분이 좋았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이 불편해졌다"며 "오랜 생각 후에 사죄의 마음을 담아 이 글을 드리게 됐다. 제가 무임승차한 것에는 많이 못 미치지만, 실제 나이 73세를 생각해 받아주시면 고맙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장애인과 65세 이상 노인은 지하철을 합법적으로 무임승차할 수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