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전 대통령 인권침해’ 논란에 법무부 정면 반박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지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연장 후 첫 공판을 마친 지난 1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는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구치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가 공식 입장을 통해 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18일 법무부 교정본부는 오전 설명자료를 통해 박 전 대통령 측이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서 지내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바닥 난방 시설과 TV, 관물대, 수세식 화장실 등이 구비된 적정 면적의 수용 거실에 수용돼 있다”고 밝혔다.  
 
미국 CNN 방송은 17일(현지시각)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무팀인 MH그룹으로부터 입수한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더럽고 차가운 감방에서 지내고 있으며 계속 불이 켜져 있어 잠들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구치소 관계자는 “취침시간에는 움직임을 관찰할 수 있는 정도로 조도를 낮추고 있다. 수용실 내 전등 3개 중 2개는 소등한다”며 박 전 대통령 측의 주장이 과장됐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저녁에 켜 놓는 취침등이 있다”며 “밤에도 시찰해야 하므로 아예 깜깜하게 해 둘 수는 없다. 조도가 매우 낮은 등이기 때문에 그것 때문에 취침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또 하부요통, 무릎과 어깨 부위의 골관절염, 희귀한 부신 이상 증세, 영양실조 등의 만성적인 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다고도 밝혔다. 보고서는 “박 전 대통령의 상태는 계속 나빠지기만 하고 있으나, 그가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구치소 내부 의료진으로부터 필요 시 수시로 진료를 받는 것은 물론, 외부 전문의료 시설에서도 2회 진료를 받는 등 적정하고 충분한 진료기회를 보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규칙적인 식사와 영양을 고려한 식단을 제공하고, 충분한 실외운동기구를 부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이 바닥에서 잠을 자고 있다는 주장도 보고서에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교정시설 내에서는 거동이 곤란한 일부 중증환자를 제외하고는 바닥에 접이식 매트리스를 깔고 취침토록 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에게는 허리 통증 호소를 고려해 접이식 매트리스를 추가 지급하고 의료용 보조용품 사용을 허용해 처우에 적정을 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치소 관계자 역시 “수용자나 시민단체, 수용자 가족 등으로부터 견제와 감시를 받기 때문에 이런 인권침해 논란이 벌어지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MH그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한국 변호인단과는 별도로 국제법 사건을 맡고 있다. CNN에 따르면 MH그룹은 박 전 대통령 인권 상황 보고서를 곧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의 형사 재판을 변호했던 한국 변호인단은 이 같은 보도 내용에 관해 “잘 모르는 얘기”라고 반응했다. 한 변호인은 “MH그룹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CNN 보도도)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며 다만 “해외에도 많은 (지지자) 분들이 있으니 걱정하는 움직임들이 일어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