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향자 "MB·朴 전 대통령, 위안부 사과 않는 일본처럼 적반하장"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양항자 최고위원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지만 용서를 구하지 않는 일본에 비유했다.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양 최고위원은 "5·18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위안부 문제 역시 진실이 다 드러나지 않고 책임자는 처벌받지 않고 있다"며 입을 열었다.  
 
양 최고위원은 "이 역사적 사실이 주는 교훈은 죄에는 처벌이 따라야 한다는 것"이라며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지 않으면 역사는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해자가 용서를 구하지도 않는 것은 피해자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주는 만행"이라며 "전두환과 일본의 만행처럼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역시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정치 보복이라는 적반하장 태도로 잘못을 감추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고, 광주도 위안부도 세월호도 진실을 드러낼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지낸 분들의 반민주적, 반인간적 태도를 보며 자괴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반하장이라는 망발이 다시는 발을 못 붙이게 하려면 철저히 수사하고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며 "정의가 승리하고 진실이 역사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