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박근혜 지지자께, 두 번 속지 말라. 두 번 속으면…”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트위터]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트위터]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에게 “한번 속았으면 되었지 두 번 씩 속지 마시라”며 당부했다.  
 
전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처음 당하면 속이는 사람이 나쁘지만, 두 번 속으면 속는 사람이 바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도자는 동정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랜만에 옳은 말을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지도자란 국민을 대신해 재난상황에서 결단을 내리고 어려운 일에는 먼저 몸을 던지는 강한 사람”인데, “그러나 박근혜라는 정치인은 참 묘하게도 부모도 남편도 자식도 없는 ‘상실’과 ‘동정’의 대상”이라며 지도자와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를 지지한 많은 이들은 ‘불쌍한 것’이라 말하며 가슴 아파했다. 말 그대로 ‘동정’의 대상인 정치인이었다”며 “그러나 지도자는 다르다. 지도자는 보통 사람이 감히 상상할 수 없는 강인함과 용기, 그리고 뛰어난 능력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은 또 “나는 가까이서 박 전 대통령을 지켜봤다. 나는 ‘정권교체’라는 목적이 있었고 나름 최선을 다했다”며 “나는 그녀를 지켜보면서 서서히 ‘대통령으로서 자질’이 모자라는 것은 물론이고 평균적인 정치인으로서 능력도 매우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진실’을 안다는 것은 참으로 잔인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박근혜’라는 정치인이 대통령이 될 경우 나라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을 것은 물론이고 정윤회와 최순실 일가가 이 나라를 농단할 것을 확신했다”며 “그래서 그녀에게 등을 돌렸고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고 모 정치인의 말대로 제 무덤을 파는 심정’으로 밝혔다”고 회고했다.  
 
또 전 전 의원은 “정치인은 내 조그만 가게, 혹은 회사 직원을 뽑을 때처럼 무엇보다 ‘능력’을 가혹하게 따져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이 나라 보수정치를 그야말로 절멸시켰다”고 썼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