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TM서 남이 두고간 5만원 손댄 취준생, 훈방 조치

현금인출기에 다른 이가 가져가지 않아 남아있던 현금 5만원에 손을 댔다 경찰에 붙잡힌 취업준비생에게 훈방 처분이 내려졌다. 훈방 처분은 벌금형 등 처벌이 아닌 만큼 전과가 남지 않게 된다.
 

세종경찰서, 경미범죄심사위원회 열어
'견물생심' 취준생 외에도 캔커피 1개 훔친 일용직 노동자, 밭에서 남의 호박 훔친 60대 노인 등 훈방 처분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세종경찰서는 지난 17일 경미범죄심사위원회를 열고 다양한 사건들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회는 경찰서장을 위원장으로 하며, 경찰 내부위원 2명과 법률가, 교수, 의사 등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다.
 
A씨는 추석 연휴 전, 세종시의 한 현금인출기에서 누군가가 꺼내가지 않은 현금 5만원을 챙겼다가 CCTV 영상에 덜미를 잡혀 즉결심판에 넘겨졌다. 심사위원회는 취업준비생인 A씨가 고의성이나 상습성이 없었고,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는 등 여러 정황을 고려해 A씨를 훈방키로 의결했다.
 
이밖에도 편의점 직원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캔커피 1개를 훔친 일용노동자(60), 밭에 심어 놓은 남의 호박을 따간 이웃(66),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주민이 놓고 간 마늘을 가져간 택배기사(57) 등도 훈방 처분됐다.
 
김철문 세종경찰서장은 "비교적 경미한 범죄를 저지른 이들에게 반성의 기회를 줄 수 있다"며 "객관적이며 공정한 심사를 통해 모두에게 공감받는 법 집행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