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암치료제 ‘타그리소’ 약가협상 난항…환자단체 호소문 발표

폐암 표적치료제인 타그리소의 보험급여 협상 결렬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폐암 환자들이 온라인 청원과 호소문을 발표해 주목을 끌고 있다.  
 
3세대 폐암 표적항암제인 타그리소는 기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암 환자에게 효과가 있다.  
 
지난해 5월 아스트라제네카는 식약처로부터 타그리소 국내 판매 승인을 받고 지난 8월 보험급여심사평가를 통과했다. 이번 달 건강보험공단과 약가협상을 진행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협상기한이 연장돼  오는 20일(금) 최종 약가협상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보험급여 무산과 한국철수 가능성으로 환자와 환자단체는 "타그리소는 뇌 등 중추신경계에 전이된 환자를 위한 유일한 약이기에 타그리소가 국내에 없으면 이 환자들은 치료의 기회조차 없다"고 밝히며 건보공단과 복지부에 적극적인 약가 협상을 당부했다.  
 
폐암 환자들의 청원과 호소 속에 최종 약가협상은 20일(금)에 진행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